'삭발 정국'…이언주 이어 박인숙 조국 철회 시위, "추석 여론 집결 노림수"
'삭발 정국'…이언주 이어 박인숙 조국 철회 시위, "추석 여론 집결 노림수"
  • 김현 기자
  • 승인 2019.09.11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의원 이어 박인숙 의원도 삭발식…'삭발 정국' 추석 민심 영향 있나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이언주 의원에 이어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11일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날 삭발식 현장에는 같은 당의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도 자리해 뜻을 함께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본관 앞에서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힌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께 사과하라"고 소리 높였다.

앞서 어제(10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도 같은 장소에서 조국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단행한 바 있다. 당시 이언주 의원은 "저항의 정신을 어떻게 표시할 수 있을지 절박한 마음에 삭발하기로 했다"라며 삭발 배경을 밝혔다.

추석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연이은 조국 장관 임명 철회 삭발식은 조국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반발 여론을 집결시키려는 의도적인 퍼포먼스로 풀이된다. 이같은 정치인들의 잇따른 삭발이 추석 민심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