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반대 외치고 삭발 단행 이언주, 자유한국당 입당 명분 만들어졌나
조국 반대 외치고 삭발 단행 이언주, 자유한국당 입당 명분 만들어졌나
  • 김현 기자
  • 승인 2019.09.10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의원, 자한당 입당 명분 생겼나 

(사진=독자제공)
(사진=독자제공)

이언주 국회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10일 오전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삭발을 감행했다. 삭발식 현장에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했다'라는 글이 쓰인 현수막이 걸려 있었으며 이언주 의원은 "조국 후보자를 임명한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이 민주주의를 죽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같은 이언주 의원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고강도 성토가 향후 정계에 어떤 방향으로 작용할지도 세간의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특히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이언주 의원의 삭발을 두고 "야당 의원들은 이언주 의원의 결기 반만 닮았으면 좋겠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바른미래당 탈당 후 소속 정당 없이 정치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언주 의원을 향한 일종의 구애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이언주 의원은 지난 4월 19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에서 자유한국당에서 먼저 자신을 초청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언주 의원의 이번 삭발식이 자유한국당 입당 계기로도 작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