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배가본드’ 첩보물로 만난 이승기X배수지, 250억의 가치 증명할까
[현장 종합] ‘배가본드’ 첩보물로 만난 이승기X배수지, 250억의 가치 증명할까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9.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베일을 벗은 ‘배가본드’는 한국과 모로코를 오가며 대규모 제작비에 맞는 화려한 비주얼을 보여줬다. 모로코를 누비는 이승기의 액션이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캐릭터를 연기한 배수지의 존재감도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10일 오후 서울 신도림 씨네큐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상영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는 유인식 PD가 “우리 드라마는 민간인 첩보 영화다. 스턴트맨이 주인공인데, 그 사람은 거대한 음모와 첩보 세계에 들어갈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 했겠지 않나.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감도 잡을 수 없는 상태에서 실낱같은 희망을 물고 쫓아가는 사람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면에서 드라마의 주인공 차달건은 제임스 본드 같은 주인공과는 차별화된다. 이승기는 한 점만 보고 야차처럼 쫓아가는 이미지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또 이승기는 특전사 출신이라 여기저기서 군대 이야기를 많이 했다. 군에 있을 때부터 이야기를 했었다. 이런 액션이 있는데 해보지 않겠냐고 했지만, 이런 대작은 늘 우여곡절이 많다. 잘 성사된 행복한 케이스다”고 했다.

국정원 직원의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는 블랙요원 고해리 역에 배수지의 캐스팅한 것에도 감사를 표했다. 유 PD는 “액션도 많고, 피곤한 역할이니 여배우로서 쉽지 않은 선택이었다. 노동 강도가 센 역할이다. 수지 씨가 첩보 액션을 해보고 싶었던 것 같다. 응해주셔서 프로젝트가 날개를 달 수 있었다”고 했다.  

이길복 촬영 감독 또한 “스태프, 배우들, 제작진 모두가 열심히 노력해서 만든 작품이다. 후반 작업까지 열심히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 드라마다. 1년 여 간의 제작 기간 동안 모로코와 포르투갈을 오가는 해외 로케 촬영을 진행했다.

이날 상영회를 통해 공개된 1회에서는 드라마의 주요 내용이 될 여객기 추락 사고에 얽힌 음모의 실마리가 공개됐다. 이 사고로 조카를 잃은 열혈 스턴트맨 차달건(이승기 분)이 어떻게 각성을 하게 되는지, 국정원 직원의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는 블랙요원 고해리(배수지 분)는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증을 모았다. 여기에 모로코를 누비며 펼치는 차달건의 화려한 액션도 포착돼 드라마가 선보일 액션 스케일을 기대케 했다.

시사회를 본 직후 유 PD는 “만감이 교차하는 게 이런 건가 싶다. 찍을 때 생각이 나고, 큰 화면으로 보니까 ‘우리가 찍은 게 맞는지’ 싶으며 낯설기도 했다. 이 드라마는 내가 처음 경험하는 사전제작 드라마다. 미리 만들어두고 차근차근 선보이는 게 처음이다. 해외 로케이션도 그렇다. 낯선 곳에서 촬영을 하는 게 낯설었다. 아직도 심장이 뛴다”고 긴장감을 드러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상영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던 화려한 액션신에 대한 비하인드도 밝혔다. 영상에서는 모로코를 배경으로 펼쳐진 쫓고 쫓기는 추격신도 담겨 앞으로 펼쳐질 액션 스케일에 대한 기대감도 키웠다. 이에 대해 “액션신이 많았다. 플랜을 꼼꼼하게 세웠다. 액션 코디를 해준 무술 감독도 이 자리에서 감개무량하게 본 것 같다. 아주 고난도의 액션이고,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장면은 스턴트가 소화했지만, 안전장치가 충분한 경우에는 이승기, 배수지가 최대한 소화를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배우 분들의 놀라운 자기 능력 때문에 무사히 촬영을 할 수 있었다. 와이어 액션이나 자동차 액션 등 위험한 액션 시퀀스도 있다. 그런 부분을 생생하게 보여주기 위해 숙련된 스턴트도 이중, 삼중으로 준비를 한다. 하지만 늘 예기치 않은 사고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늘 신중을 기했다”고 했다.

이들의 액션을 카메라에 담은 이 촬영감독은 “유인식 감독님의 의견과 똑같다. 다행히 이승기, 배수지가 다친 적도 없었다. 힘은 너무 들었다. 두 배우가 너무 열정적으로 잘해줘서 큰 무리 없이 끝낸 것 같다”라고 감사를 표하면서도 “내가 한 작품 중 스케일이 가장 컸다. 저와 유 PD가 주도를 하지만, 배우들이 안 따라주면 절대 할 수가 없다. 배우들, 스태프들이 너무 잘 따라줘서 안 다친 게 너무 감개무량하다”고 했다.

특히 모로코 로케이션이 힘들었다며 “우리가 찍은 현장은 유수 할리우드 영화를 찍은 곳이었다. 현지 스태프들도 메이저 영화들을 해봤기 때문에 한국 드라마가 꿀리지 않으려고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특히 이 드라마는 제작비 250억 원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만큼 감당해야 할 부담감도 있다. 유 PD는 “부담이 굉장히 컸다. 대작들은 대개 안 가본 길을 가게 된다. 그러나 그러면서도 성적을 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마음껏 스토리를 못 펼칠 때도 있다. 수익을 내야 한다는 제작상의 부담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안 가본 시장을 개척하는 일은 필요한 것 같다. 사명감을 가지고 했다”라며 “굉장히 잘 써야 한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제작비라는 게 늘 써도 부족하다는 느낌이 드는데, 제작사에서 알뜰하게 쓸 수 있도록 서포트를 해주셨다. 크다면 큰돈이지만, 그만큼 재미있는 드라마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열심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스펙터클을 위한 스펙터클은 하지 말자고 이야기 했다. 캐릭터들의 감정에 맞게 따라갈 수 있도록 고민을 많이 했다”고 했다.

‘배가본드’는 20일 첫 방송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