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하자있는 인간들' 촬영장서 어떨까?...구혜선 주장 그후
안재현, '하자있는 인간들' 촬영장서 어떨까?...구혜선 주장 그후
  • 김현 기자
  • 승인 2019.09.1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방송 캡처

아내 구혜선(35)과 분쟁 중인 안재현(32)의 힘든 뒷얘기가 공개됐습니다. 안재현은 지난 4일 구혜선이 SNS에 올린 글 때문에 곤혹스러운 상황에 빠졌는데요.

구혜선은 안재현의 이혼 사유를 '외도'라고 지목하며 상대를 특정했습니다. "안재현이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 많이 들려온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안재현의 컴퓨터에서 호텔에서 여배우와 가운을 입고 야식먹는 사진을 발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안재현이 곤란해진 이유는 구혜선의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라는 설명 때문입니다. 안재현은 현재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하고 있는데요. 상대 배우가 오연서입니다.

실제로 구혜선의 발언 이후 오연서의 SNS는 비난 글로 초토화됐습니다. 오연서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지만 후폭풍이 컸습니다. 

사진=채널A 방송 캡처 

안재현은 '하자있는 인간들' 촬영장에서 어떨까요? 아웃사이더같다는 후문입니다. 김지현 연예기자는 9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관계자에게 들은 안재현의 상황을 전했는데요. 

김 기자는 "안재현은 평소 홀로 있다고 한다. (촬영이 아닐 땐) 상대배우와 사담을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안재현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구혜선에 대해 이혼소송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구혜선은 4일 폭로 이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사진= 구혜선 SNS 캡처
사진= 구혜선 SNS 캡처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