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모어’ 서유나·이효은, “뮤지컬 데뷔, 걱정됐지만 배우들간 호흡 좋아”
‘원모어’ 서유나·이효은, “뮤지컬 데뷔, 걱정됐지만 배우들간 호흡 좋아”
  • 박정선 기자
  • 승인 2019.09.1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뷰어스DB
사진=뷰어스DB

배우 서유나와 이효은이 ‘원 모어’를 통해 뮤지컬 무대에 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양예술극장에서 뮤지컬 ‘원 모어’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걸그룹 AOA 서유나와 아이돌에서 배우로 변신한 스텔라 출신 이효은은 여린 감수성을 가졌지만 사랑과 꿈을 지키려는 단단한 성격의 다인을 연기한다.

이효은은 “처음 하는 작품이라 연습하면서 걱정도 되고 긴장도 했다. 다행히 좋은 선배님들 만나서 열심히 할 수 있었다”며 “막상 공연을 올리고 나니 행복했다. 연습을 하면서 뺨을 때리는 신이 많아서 때리면서 많이 힘들었는데, 다행히 잘 때린 것 같다”고 말했다.

서유나는 “뮤지컬 데뷔 첫 작품으로 ‘원모어’를 만나게 돼서 영광이다. 좋은 선배님들과 연출님 덕에 첫 공연을 잘 올린 것 같다. 연습하면서 행복했고, 즐거웠고, 조금 더 많은 에너지를 드리려고 준비를 많이 했다”고 기대를 높였다.

‘원 모어’는 웹툰 ‘헤어진 다음날’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에 지친 우리가 놓치고 있는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길 바라는 이야기다. 내달 27일까지 공연된다.

박정선 기자 composer_js@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