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교통·생활편의 삼박자 갖췄다…서희건설 이봉관 회장 ‘화성시청역 서희스타힐스’ 대단지 공급
환경·교통·생활편의 삼박자 갖췄다…서희건설 이봉관 회장 ‘화성시청역 서희스타힐스’ 대단지 공급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9.10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희건설
사진=서희건설

서희건설(회장 이봉관)이 경기 화성에 '화성시청역 서희스타힐스'를 분양 중이다. 도보 2분거리에 지하철역이 위치한 초역세권 단지인 데다 대단지 브랜드 타운으로 조성돼 수요자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화성시청역 서희스타힐스'는 지하 3층 ~ 지상 25층 3개 단지 전체 29개 동 전용면적 59•75•84㎡ 총 2983가구 규모로 686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전용면적별로는 ▲59㎡ 91가구 ▲75㎡ 483가구 ▲84㎡ 112가구 등이다.

'화성시청역 서희스타힐스'는 서해안 복선전철 급행라인 화성시청역(가칭)을 도보 1분 거리에 있는 초역세권 단지로 부천 소사에서 홍성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올해 8월 착공을 앞둔 신안산선과도 맞닿아 개통 시 여의도까지 30분대로 진입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 아파트 단지에서 5분 거리에 남양IC(제2외곽순환도로), 비봉IC, 서해안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가 있어 서울, 수도권 진출입이 용이하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배후수요도 풍부하다. 화성시청역에서 두 정거장 거리에 송산 국제테마파크가 조성될 예정이며 이 곳에는 복합쇼핑몰을 비롯해 프리미엄 아울렛, 특급호텔 및 리조트, 골프장 등이 들어서 인근 주민들의 생활 편의도를 높일 예정이다. 인근에 화성 바이오밸리, 마도지방산업단지, 현대기아자동차연구소 등의 산업단지도 조성된다. 

특히 '화성시청역 서희스타힐스'는 단지 내 녹지율이 40%에 달하는 에코단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초고봉 산책로 숲과 맞닿아있는 청정 도심 숲을 배경으로 한 숲세권 아파트 단지로서 단지 중앙으로 약 400m길이의 초대형 중앙공원이 조성된다. 단지 내 생태하천도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상품성도 돋보인다. 전용면적 59㎡, 75㎡, 84㎡로 수요자 선호도 높은 중소형 평형대로 구성됐으며 전 가구 남향 위주의 배치로 채광을 극대화했다. 또 넓은 동간 거리로 일조권은 물론 조망권도 확보했다.

분양일정은 지난 5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0일까지 진행되며, 당첨자 발표는 17일~19일로 단지별로 이뤄진다. 정당 계약은 1단지 28일~7월 2일, 2·3단지는 7월 1일~3일까지 진행된다.  

청약은 비투기과열지구로 주택 소유 여부, 청약 당첨 횟수, 세대주 여부 등과 관계없이 만 19세 이상이면 1순위 청약이 가능하며, 화성시 거주자에게 우선 공급된다.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6개월이 지나면 전매도 가능하다. 다양한 금융혜택도 제공한다는 것이 서희건설 측 설명이다. 입주는 2022년 9월 예정이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