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내 이름 널리 알릴 수 있는 노래 됐으면”…여운 남는 여은의 ‘싸운 날’
[현장 종합] “내 이름 널리 알릴 수 있는 노래 됐으면”…여운 남는 여은의 ‘싸운 날’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9.0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SG MADE
사진제공=SG MADE

그룹 멜로디데이 출신 여은이 첫 솔로곡으로 본격 홀로서기를 시작한다. 연인과 싸운 여성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차트 진입을 노린다.

6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 여은의 싱글 ‘싸운 날’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2014년 멜로디데이로 데뷔한 여은은 4년 만에 계약 만료로 해체하면서 tvN ‘응답하라1988’,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KBS2 ‘하나뿐인 내편’과 ‘퍼퓸’ 등 드라마 OST에 참여하면서 활동을 이어 나갔다.

솔로로 처음으로 무대에 오른 여은은 “너무 떨린다. 예전에 멜로디데이 쇼케이스를 여기서 했었는데 그 생각이 나니까 좀 더 긴장이 된다”며 “오늘이 훨씬 더 떨린다. 옆에 의지할 친구가 있었는데 혼자 하려니까 더 떨린다”며 긴장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여은의 ‘싸운 날’은 사랑을 해본 연인이라면 누구나 다 경험해봤을 다툼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낸 곡으로, 엠씨 더 맥스의 ‘그대가 분다’, 포맨의 ‘안아보자’, 벤의 ‘열애중’과 ‘180도’, ‘헤어져줘서 고마워’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든 최성일과 민연재가 참여했다.

사진제공=SG MADE
사진제공=SG MADE

여은은 “‘내일도 기다릴 테니까 이제 제발 전화해’ 이 구절이 제일 맘에 든다. 싸운 날 여자의 감정을 가장 솔직하고 정확하게 담긴 단어가 아닐까 싶다”며 “제목부터 세서 ‘이거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가사가 너무 좋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가사고, 쉽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곡이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솔로로서 보여주고 싶은 모습에 대해 “멜로디데이 때는 야리야리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다. 창법도 멤버들과 어우러져야하니까 여성스러운 느낌이었는데, 솔로로서는 파워풀하고 호소력 짙은 내 감성을 좀 더 보여주고 싶다”고 설명했다.

여은은 이번 활동을 통해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솔로로 나오면서 너무 부담이 많이 된다. 여은이라는 이름을 많이 알렸으면 좋겠고, 많은 분이 내 목소리만 들어도 ‘여은이다’라고 할 정도로 내 목소리를 널리 알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 “원래는 반전 매력이 있는 가수가 되고 싶었다. 앨범이 나오면 예상이 되는 가수가 아니라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예상을 하지 못하는 가수가 되고 싶었는데 ‘여운이 남는 여은’도 괜찮을 거 같다”며 웃어 보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멜로디데이 때는 성적 면에서 아쉬움이 많이 있었다. 활동도 많이 했었는데 활동곡보다 OST를 많이 알아주셔서 조금 아쉽긴 했다. 근데 이제 내가 솔로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면 관심 있으신 분들은 예전 멜로디데이 음악을 찾아봐주실 거 같다. 멜로디데이의 명곡도 알릴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여은의 ‘싸운 날’은 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