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대통령 선거, 韓남성이 야당 대선 후보로 뽑혔다
볼리비아 대통령 선거, 韓남성이 야당 대선 후보로 뽑혔다
  • 뷰어스
  • 승인 2019.09.0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열리는 볼리비아 대통령 선거에 한국계 남성이 도전합니다. 다른 나라의 대선에 한국계 후보가 나선 것은 처음입니다.

의사 겸 목사인 정치현(49)씨는 5일(현지시각) 볼리비아 선거관리 당국에 후보 등록 서류를 제출했습니다.

정 씨는 야당인 기독민주당(PDC)의 후보인데요. 하이메 파스 사모라 볼리비아 전 대통령이 사퇴한 후 후보가 됐습니다.  4연임에 도전하는 원주민 출신 에보 모랄레스 현 대통령과 대결합니다. 

정 씨는 "볼리비아 대통령이 되면 한국과의 경제, 스포츠 분야 등에서 교류를 확대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을 경제 대국으로 만든 협동·근면·자립의 정신을 바탕으로 대선 캠페인을 벌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씨는 한국에서 태어났고 12살 때 선교사 부모를 따라 볼리비아에 갔습니다. 귀화한 정 씨는 의학을 전공한 후, 외과 의사와 목사로 활동했습니다. 

한편 볼리비아의 대선은 오는 10월 20일 치뤄집니다. 

사진=SBS 방송 캡처

뷰어스 jin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