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호 마약 직접 운반 적발…약에 빠진 재벌家 후계자 '적신호'
이선호 마약 직접 운반 적발…약에 빠진 재벌家 후계자 '적신호'
  • 김현 기자
  • 승인 2019.09.02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선호 마약 밀반입 적발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CJ그룹의 직계 후계자로 꼽히는 이선호가 미국에서 구매한 마약을 항공편을 통해 직접 밀반입하려다 적발됐다.

2일 인천지검 강력부는 오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선호 씨는 미국에서 출발한 항공기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 개를 화물로 숨긴 뒤 어제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반입을 시도하다 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선호 씨는 경찰 수사 이후 귀가 조치됐다. 

이선호 씨가 밀반입한 액상 대마는 SK와 현대그룹 창업주의 손자들이 투약한 것과 같은 고순도 변종 마약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4월 SK와 현대그룹 3세들도 대마초 구매와 흡입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 같은 재벌 3세들의 연이은 마약 혐의는 해외 유학 과정에서 대마를 비교적 쉽게 접할 수 있는 상황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북미 일부 지역과 캐나다 전역은 대마 거래와 흡입이 합법이기에 해외 유학을 떠난 재벌 3세들은 유혹에 빠지기 쉽다. 다만 해외에서 합법이라도 대한민국 법률은 대한민국 국민 전체에게 적용된다는 '속인주의'를 원칙으로 한다. 해외에서 대마를 흡입하거나 거래했다면 대한민국 법률에 따라 처벌받게 된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