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자회견 영웅 심리인가 희생양인가…"나 아니면 누가 감당하나"
조국 기자회견 영웅 심리인가 희생양인가…"나 아니면 누가 감당하나"
  • 김현 기자
  • 승인 2019.09.02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기자회견에서 보인 영웅심리? 

(사진=연합 뉴스)
(사진=연합 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 회견을 통해 자신에게 주어진 막중한 사명에 대한 완수 의지를 보였다.

2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이에 따른 사퇴 요구에 먼저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개혁과 진보를 주장하면서도 철저하지 못한 점이 많았다. 젊은 세대에게 준 실망과 상처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다만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법무부 장관으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관련해 이날 조 후보자는 "가벼이 처신할 수 없는 위치에 저는 서게 됐다. 개인으로 선 것이 아니라 생각한다. 자처해서는 안되지만 그 누군가는 그 서슬퍼런 칼날을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권이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보인 만큼 조 후보자가 각종 의혹 속에서도 검찰 개혁 사명 완수 뜻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조 후보자의 자신감을 두고 곱지 않은 시선이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검찰 수사를 받는 입장임에도 불구하고 검찰 개혁에 대한 자신감을 보인 것을 두고 '근거 없는 영웅 심리'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한편 조 후보자의 지지층은 이날 각종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한국 기자 질문 수준"이라는 키워드를 노출시키며 조 후보자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