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①] 조진웅, ‘광대들’을 빛내는 유쾌한 매력
[마주보기①] 조진웅, ‘광대들’을 빛내는 유쾌한 매력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8.3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조진웅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광대들’의 유쾌한 매력을 배가시킨다. 인터뷰 현장에서도 그는 질문이 나오기도 전에 영화를 본 소감과 즐거웠던 현장 비하인드를 풀어놓으며 분위기를 즐겁게 이끌었다.

‘광대들’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 실세’ 한명회에 발탁돼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바꾸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광대패들의 리더 덕호 역을 맡은 조진웅은 오랜만에 유쾌한 매력을 발산했다. 화려한 말발로 보는 이들을 현혹하는 매력 넘치는 캐릭터를 맛깔나게 연기한 조진웅은 ‘매력남’ 캐릭터가 부담스럽다며 쑥스러움을 표했다.

“언론배급시사회 때 배급관에서 영화를 봤다. 첫 장면이 덕호가 여성을 유혹하는 장면인데 그때는 죄송하다며 인사까지 하고 싶더라. 정말 죄송했다.”

타고난 재주로 왕에 대한 미담까지 조작하는 광대 5인방의 활약이 영화의 핵심이다. 최근 영화 ‘독전’ ‘공작’ 등에서 무거운 연기를 선보인 조진웅은 ‘광대들’의 따뜻한 감성에 매료됐다며 크게 만족했다.

“청불 영화를 주로 찍었다. 가족들이 모두 볼 수 있는 영화에 출연을 거의 못 해봤다. 그래서 이번에 정말 즐거웠다. 영화가 경쾌하지 않나. 여기에 눈물을 흘릴 만큼 뜨거운 표현도 할 수 있었다. 오랜만에 해본 연기라 좋았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어릴 때부터 전통 연희를 좋아했었다는 조진웅은 이번 영화로 신명나게 흥을 발산할 수 있어 좋았다. 특히 관객들 앞에서 재담을 부리는 장면에서는 가면극을 하며 익혔던 연기들을 떠올리며 신나게 연기했다.

“학창시절 가면극 경험이 도움이 됐다. 예전부터 전통 연희를 좋아했다. 특유의 호흡, 리듬이 좋다. 우리나라 춤은 전부 사람 숨 쉬는 호흡에서 시작된다. 그래서 그것만큼 신명나는 게 없다. 아마 모두가 그런 흥을 조금씩 가지고 있을 것이다. 이번에 그 흥을 풀어낼 수 있어서 행복했다.”

부처의 음성을 흉내 내며 공신들을 기함하게 하는 클라이맥스에서는 완벽한 발성으로 현실감을 높인다. 이 장면은 언급하자 조진웅은 예전보다는 호흡이 짧아졌다는 농담으로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그 장면을 찍을 때 득음할 뻔 했다. 메시지가 꼭 전달돼야 하는 중요한 부분이라 대본 리딩 할 때부터 긴장했다. 주변에 그 장면이 말이 되게끔 도와주는 배우들, 장치들이 있어 재밌었던 것 같다. 하지만 확실히 호흡은 짧아진 것이 느껴지더라.”

이 장면을 계기로 담배도 끊었다. 몸 관리에도 신경 쓰며 더 길게 가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었다.

“이번 영화가 끝나고 담배를 끊었다. 지금까지도 유지하고 있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배우로서 아직 젊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처음 몸은 그렇지 않다는 걸 느꼈다. 하지만 담배를 끊고 몇 개월 후 노래방에 갔더니 아직 발성이 위험하지 않은 것 같아 다행이다.”

②편으로 이어짐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