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퍼펙트맨’ 설경구X조진웅, 극과 극 캐릭터가 빚어낼 ‘케미’
[현장 종합] ‘퍼펙트맨’ 설경구X조진웅, 극과 극 캐릭터가 빚어낼 ‘케미’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8.30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퍼펙트맨' 스틸
사진=영화 '퍼펙트맨' 스틸

‘퍼펙트맨’에서 극과 극 캐릭터로 ‘환장 케미’를 보여줄 설경구, 조진웅은 제작보고회 현장에서도 캐릭터 매력에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줘 기대를 높였다. 설경구는 진중한 답변으로 중심을 잡았다면 조진웅은 시종일관 유쾌한 농담으로 분위기를 이끌어 영화 속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 분)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 분)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인생 반전 코미디 영화다.

30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퍼펙트맨’ 제작보고회에서는 용수 감독이 “극과 극 캐릭터인 장수와 영기의 인생 반전 코미디라고 할 수 있다.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서 만난 두 남자의 상극 ‘케미’가 담겨 있다. 그들의 인생을 통해 어떻게 사는 게 진정한 오늘을 사는 것인지 보는 이들과 고민을 해보고 싶었다”고 영화 의도를 설명했다.

이어 “큰 사고를 당해 신체 마비를 경험한 적이 있다. 또 소중한 분들을 떠나보내는 과정에서 앞에서 말한 고민을 오래했었다. 장수와 영기를 통해 이런 고민을 유쾌하게 풀어보고 싶었다”라는 일화를 덧붙여 진정성을 느끼게 했다.

설경구는 두 달 시한부 선고를 받은 예민한 로펌 대표 장수 역을 맡았다. 그는 “감독님이 웹툰을 그리신 분이다. 시나리오를 보낼 때 내 모습을 롤모델로 한 장수 캐릭터 그림을 같이 보내주셨다. 내가 보여주지 않은 얼굴인 것 같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다만 시한부 인생이라고 해서 뻔하게 표현하고 싶지는 않았다. 이에 대해 “시한부 인생을 산다고 해서 아픈 모습을 보여줘 관객들을 힘들게 하지 말자고 했다. 옷도 잘 입고, 끝까지 폼을 잡았으면 좋겠다고 여겼다”고 했다.

사진=영화 '퍼펙트맨' 포스터
사진=영화 '퍼펙트맨' 포스터

상대 역으로 호흡을 맞춘 폼생폼사 건달 영기 역의 조진웅에 대한 만족도 표해 기대를 더했다. 설경구는 “조진웅이 먼저 캐스팅 됐었는데, 그의 기운이 좋다고 여겼다. 캐스팅 당시 ‘완벽한 타인’ ‘독전’ ‘공작’이 연이어 흥행하고 있었고, 그런 조진웅의 선택을 믿어보고 싶었다. 호흡을 맞춰보고 싶기도 했다”고 했다.

이른 들은 조진웅은 “대학 시절 설경구는 내 롤모델이었다. 군대 휴가 나와 설경구가 출엲나 연극을 봤는데 날아다니시더라. 무대 바깥에서 잘 봤다고 인사를 드린 기억이 있다. 설경구의 집에 가면 따로 술 먹는 공간이 있다. 거기에 책장이 있다. 상이란 상은 거기에 다 있더라”라고 존경심을 표하며 그들의 시너지를 예고했다.

이어 조진웅은 건달 영기를 통해 유쾌한 매력을 예고하며 “이렇게 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막 해봤다. 설경구 선배님도 그렇지만 감독님도 장을 잘 열어주셔서 재미나게 놀아봤다”라고 했다.

용 감독은 “훌륭하신 두 배우의 코미디 호흡만으로도 볼거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두 사람의 공감과 교감을 통해 흐르는 진한 정서가 있다”고 영화의 매력을 언급하며 기대를 더했다.

‘퍼펙트맨’은 10월 개봉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