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16년만 방문”…웨슬리 스나입스, ‘충북무예액션영화제’와 선보일 시너지
[현장 종합] “16년만 방문”…웨슬리 스나입스, ‘충북무예액션영화제’와 선보일 시너지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8.2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웨슬리 스나입스와 척 제프리스가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를 통한 한국과 미국의 협업을 예고해 시너지를 기대하게 했다.

28일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는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웨슬리 스나입스가 “공식 방문은 16년 전이고, 10여 년 전에도 한국에 왔었다. 다시 방문해 좋고, 반은 한국 사람이 된 것 같다”고 내한 소감을 밝혔다.

웨슬리 스나입스와 액션 코디 및 스턴트맨으로 활약하고 있는 척 제프리스의 내한은 영화제 운영위원인 정두홍 무술감독과의 인연으로 성사됐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짝패’로 정두홍 감독을 처음 봤다. 이렇게 훌륭한 무예 마스터가 있구나 싶어 인상 깊었다. 한국인 아내를 통해 인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고, 여러 사람을 통해 연락이 닿게 됐다. 처음엔 내가 연락을 했다는 걸 안 믿더라”라고 정 감독과의 인연을 밝혔다.

이어 “정 감독이 운영하고 있는 액션스쿨을 방문했고, 그런 과정이 차세대 액션 스타들을 발굴하는 멋진 시스템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시스템을 미국에서도 전파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한국과 미국이 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를 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에 첫 방문한 척 제프리스는 영화제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이에 대해 “영상으로만 한국 무술을 접했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실제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 기대된다. 앞으로 차세대 액션 스타, 새로운 재능들을 발굴하기 위해 아시아 여러 나라들의 인재를 모으고 싶다. 액션 영화를 통해 만날 수 있는 것이 좋은 기회라고 여긴다”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웨슬리 스나입스도 이번 영화제에 대해 “정말 좋은 기회다. 카메라 앞, 뒤에서 일하는 모든 분들과 여러 방향에서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다. 대륙을 넘어 아이디어와 스킬을 공유하고, 협력할 수 있는 방안도 찾고 싶다”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이어 “한국은 폭풍처럼 세계를 압도하는 시장이라고 생각한다. 시나리오도 많고, 다재다능한 남녀 배우가 많다. 액션이 가능한 배우들도 많다. 이런 모든 곳을 갖춘 곳은 몇 군데 되지 않는다. 이번에 와서 최고들을 만나고, 이것으로 어떻게 협력할 수 있을지 찾을 계기가 될 것 같다”고 했다.

더불어 액션 배우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앞으로 액션 연기가 나아갈 방향도 짚었다. 먼저 “축복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연극으로 연기를 시작하고 취미로 무예를 연마했다. 이렇게 배운 모든 경험을 합쳐 액션 영화배우로 활용을 할 수 있게 됐다. 코미디, 스포츠 영화에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내가 가진 것들을 영화로 실현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액션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최근의 액션 경향에 대해서는 “요즘은 특수효과가 많아졌다. 사실 나는 이전에도 배우가 직접 할 것이냐 스턴트와 함께 할 것인지를 고민할 때, 배우가 테크닉을 배워 직접 하는 것을 선호한다. 직접 하면서 나오는 것이 있기 때문이다. 요즘에는 누군가가 어떤 액션을 하면, ‘저 안에 와이어가 있겠구나’라고 생각한다. 특수효과가 끼어들게 되면, 관객과의 커넥션이 끊길 때도 있다. 사람이 직접 할 때의 정수가 있다”라고 생각을 표현했다.

끝으로 웨슬리 스나입스는 “16년 만에 왔는데 환영해줘서 고맙다. 존 웨인의 서부극으로 시작해서 액션 영화가 발전했다. 이곳에 와서 다재다능한 영화인들을 만나서 액션 영화의 황금기를 만들길 바란다”라고 바람을 밝혔다.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는 영화콘텐츠를 통해 ‘무예’를 대중에게 쉽고 친숙하게 소개할 수 있도록 기획된 영화제다. 29일 충북 충주세계무술공원에서 개막하며, 9월 2일까지 씨네큐 충주연수점과 CGV 청주서문에서 8개 부문 50여 편의 작품을 볼 수 있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