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빼앗긴 우리의 권리, 누가 초래한거죠?"…유니세프 '유스토크' 아이들이 던진 돌직구
"미세먼지에 빼앗긴 우리의 권리, 누가 초래한거죠?"…유니세프 '유스토크' 아이들이 던진 돌직구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8.27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뷰어스DB
사진=뷰어스DB

한국 아이들이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직관적이고 강렬한 메시지로 유니세프 총재에 대기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고 나섰다.

27일, 서울 마포구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지구촌체험관에서는 유니세프(UNICEF) 헨리에타 포어 총재와 한국 청소년들이 만나는 ‘유스 토크(Youth Talk)–미세먼지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은 환경보호 및 SDGs 관련 교내 동아리에서 활동 중인 중고등학생 30여 명이다. 이들은 ‘미세먼지와 어린이’에 대한 창작뮤지컬 및 토론을 통해 평소 느낀 미세먼지에 대한 심각성과 이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촉구하는 의견들을 피력하고 나섰다.

이날 아이들은 창작뮤지컬을 통해 아이와 어른이 법정에서 대립하는 모습을 그려냈다. 멀지 않은 미래의 대기오염 상황을 가정한 극중에서 한 아이는 자연 속에서 동물을 만날 권리, 마음껏 뛰어놀 권리 등을 빼앗겼다면서 “누가 이렇게 만들었는지, 왜 이렇게 됐는지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아이들은 모든 원인을 서로의 탓으로 돌리는 어른들을 연기했다. 이들은 이윤을 추구할 수밖에 없는 기업과 과학자 등으로 분해 각계각층 어른들을 꼬집었다. ‘피해는 막심한데 가해자는 없는 이상한 사건’이라는 아이들의 노랫말이 현장에 자리한 어른들의 마음을 파고드는 메시지로 전달됐다.

특히 공연 말미 어른들에 소송을 건 아이는 “가해자를 찾기 위해 이 곳에 온 것이 아니다. 우리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자리에 선 것이다. 어른들이 어릴 때 이런 걱정을 했나. 왜 어른들은 우리가 살아가야 할 세상에 대해 생각하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공연에 참가한 아이들은 모두 한 목소리로 “우리는 바랍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마음껏 뛰놀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세요. 밤이 되면 밤하늘을 수놓은 아름다운 별과 달을 보고 싶어요. 앞으로 태어날 아이들에게까지도요”라는 메시지로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편 ‘미세먼지 감축’은 2030 년까지 지속가능한 지구 발전을 위해 지난 2015 년 유엔회원국들이 모여 인류공동의 목표로 세운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17개 중 13번째 기후변화에 해당한다. 특히 성장하는 어린이들에게 가장 심각한 피해를 끼칠 뿐 아니라 지속가능개발목표의 완성 해인 2030년에 성인이 될 현재 어린이들의 다가올 미래이기도 하기에 미세먼지 이슈가 대두되는 형국이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