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가해자 “폭행한 적 없다”…경찰, 26일 입건
‘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가해자 “폭행한 적 없다”…경찰, 26일 입건
  • 유명준 기자
  • 승인 2019.08.2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이른바 ‘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을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그러나 이 남성은 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는 폭행의 후유증을 호소하고 있다.

26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일본인 여성 B씨(19)를 폭행한 혐의로 A씨(33)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거리에서 B씨에게 일본어로 욕설을 하고 머리채를 잡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날 상황이 영상에 담겨 SNS에 퍼지면서 해당 남성에 대한 비판이 잇따랐고, 경찰도 재빠르게 수사에 착수해 24일 첫 조사를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가해 남성이 피해자 일행을 쫓아오며 지속적으로 추근거려 이를 거부하였더니 욕설을 하고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지만, A씨는 “피해 여성의 머리채를 잡은 사실은 인정하지만 자신이 일방적인 가해자로 매도되고 있다”며 변호인의 도움을 받기 전까지 구체적인 진술을 거부했다. A씨는 조사를 받고 나오던 중 기자들에 폭행을 재차 부인했고, 촬영된 영상이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동영상 조작 의혹에 대해선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다.

유명준 기자 neocross@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