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제7회 부코페’ 아티스트만 100명 이상, 화려한 축제의 시작
[현장 종합] ‘제7회 부코페’ 아티스트만 100명 이상, 화려한 축제의 시작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8.23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제공
사진=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제공

벌써 7년째 개최되는 이번 ‘부코페’에는 개그맨은 물론, 해외 아티스트와 스타 유튜버들도 참석해 열기를 더했다. 화려한 입담과 흥미진진한 축하 공연이 이어져 부산의 여름 밤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23일 오후 7시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린 ‘제7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제7회 부코페’) 개막식에는 100명이 넘는 개그맨, 아티스트, 유튜버들이 참여해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축하 공연에 앞서 블루카펫에서는 개그맨들이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등장해 분위기를 달궜다. 해외 출연자들이 먼저 블루카펫을 밟았다. 테이프-페이스, 웍앤올, 듀오풀하우스, 플라잉더치맨은 화려한 의상은 물론, 저글링을 하며 블루카펫을 걸어 함성을 끌어냈다.

이밖에도 박성호, 김대범, 김준호, 김대희, 유민상, 박나래, 양상국, 임하룡, 김지민, 박소영, 이용근, 장기영 등이 블라카펫 위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웃통을 벗고 등장한 이종훈과 발차기 실력을 뽐낸 김성규 등 각자의 매력이 돋보였다. 스타 유튜버 엔조이커플, 박상현, 배꼽빌라와 SNS 스타 급식왕, 1등 미디어 등이 등장했을 때는 환호성이 더욱 커지기도 했다.

사진=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제공
사진=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제공

본격적인 개막식은 박나래, 김지민의 사회로 진행됐다. 박나래는 등장하자마자 트월킹을 추는 등 관객들의 환호를 능숙하게 끌어내며 박수를 받았다.

7회를 축하하기 위해 등장한 세븐은 3곡을 소화했다. 박나래는 “7을 의미하는 세븐을 어렵게 모셨다”고 의미를 밝혔고, 세븐은 “작년부터 나오기로 약속을 했다. 김준호 선배님이 부탁을 하셨다”는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페스티벌의 성공적인 개최를 염원하는 ‘성화봉송’은 영상과 현장 릴레이로 진행이 됐다. 신동엽이 첫 주자로 나서 영상을 통해 관객들에게 인사를 했으며, 김지민, 황인규 등이 뒤를 이었다.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옹알스가 마지막 주자로 나서 넌버벌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김준호 집행위원장과 오거돈 조직위원장의 개막식 선포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축하 무대가 이어졌다. “웃어야 하니까 빠르게 선포 하겠다”는 김준호의 말처럼 유쾌한 무대가 이어졌다. 테이프-페이스는 마임쇼로 관객들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마술사 최현우의 화려한 마술쇼도 호응을 받았으며, 이 무대로 깜짝 등장한 전유성도 공연 맛보기를 펼쳐보여 기대를 높였다.

웍 앤 올, 듀오 풀 하우스, 크로키키 브라더스 등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이 대거 출격하는 화려한 갈라쇼가 펼쳐져 부산 밤을 달궜다. 특히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유브이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는 열기를 더하며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유세윤은 “나는 매년 참석해 익숙한 곳이다. 쉽지 않은 페스티벌을 만들어주는 선배들께 감사하다. 코미디가 계속 여러분들을 웃겼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11개국 40팀이 참여해 다양한 공연을 선보일 이번 ‘제7회 부코페’는 9월 1일까지 10일 동안 영화의전당, 신세계백화점 문화홀, 부산디자인센터 이벤트홀, 시청자미디어센터 공개홀, 해운대 구남로, 부산대역 문화나눔터 등에서 열린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