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우리의 목표는 차트인”…아이즈, 섹시함 벗고 청량함으로 돌아왔다
[현장 종합] “우리의 목표는 차트인”…아이즈, 섹시함 벗고 청량함으로 돌아왔다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8.2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

밴드 아이즈(IZ)가 섹시하고 몽환적인 매력을 잠시 벗고 ‘너와의 추억은 항상 여름 같아’로 청량한 매력을 입었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아이즈의 2집 싱글 앨범 ‘프롬아이즈(FROM:IZ)’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5월 ‘에덴’을 발표한 이후 3개월 만에 돌아온 아이즈는 “우리가 데뷔하고 나서 ‘1년에 1컴백’ 수식어가 붙어 다닐 정도로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컴백을 많이 안 했다. 팬들과 소통하는 점에 있어서 어렵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번에는 빨리 컴백하게 됐다”며 “사실 이번 앨범은 5월에 ‘에덴’이라는 곡을 발표할 때 같이 준비했다. 급하게 나온 신곡이 아닌 준비를 많이 한 곡으로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빠르게 컴백을 한 이유를 밝혔다.

신보 ‘프롬아이즈’는 지난 5월 발표한 싱글 1집 ‘리아이즈(RE:IZ)’의 연작으로 ‘우리들의 이야기는 아이즈로부터’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리아이즈’는 밴드 아이즈의 아이덴티티를 찾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면 이번 앨범 ‘프롬아이즈’에서는 첫 자작곡을 수록하며 밴드로서 한 단계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전망이다.

우수는 “싱글 1집은 아이즈가 아이덴티티를 찾는 것이라면, 이번 앨범은 밴드로서 한층 더 성장했다는 모습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지후는 “‘에덴’은 우리의 색깔을 찾아가는 곡이었다. 지금까지 했던 곡 중에 ‘에덴’이 강한 록 사운드였다면, 이번 곡은 음악 사운드는 록이지만 여름이라는 계절에서 청량감도 드리고 싶은 욕심도 담겨 있는 곡이다”이라고 부연했다.

사진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너와의 추억은 항상 여름같아’는 이번 앨범의 대표적인 색채를 띠는 곡으로 얼터너티브 사운드와 함께 후회 없는 사랑에 대한 마지막 인사를 표현했다. 사랑했던 연인과의 추억으로 남은 이야기를 여름이라는 계절에 녹여 청량감을 더했다.

‘프롬아이즈’는 타이틀곡 외에 수록곡 ‘번(Burn)’, 리더 현준의 자작곡 ‘구름의 속도’를 포함해 총 5트랙이 수록됐다. 아이즈는 추억을 모티브로 시작된 이번 싱글앨범 '프롬아이즈'를 통해 앞으로 써나갈 이야기는 팬들과 함께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계획이다.

현준은 자신의 첫 자작곡에 대해 “자작곡을 담은 만큼 지금까지도 많이 긴장된다. 한편으로는 첫 자작곡이다 보니까 아쉬움도 많이 남기도 한다”며 “원래는 자작곡이 앨범에 수록될지 확실시 되지 않았는데 앞으로는 타이틀곡도 노려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이즈는 이번 활동 목표로 차트인을 꼽았다. 현준은 “쇼케이스를 할 때마다 많이 이야기를 한다. 차트인이 목표다. 하지만 대중이 ‘아이즈가 다음 앨범에서 어떤 방향으로 가려고 하는 구나’라는 것을 알아봐 주셔도 목표를 이뤘다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또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예고한 현준은 “앨범을 마음 같아서는 한 장 정도 더 내고 싶다. 또 아직 확실하게 잡힌 것은 아닌데 연말 콘서트를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롬아이즈’는 2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