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SDI 임직원, ‘푸른별 환경학교’ 교사로 분해 사회공헌 활동
삼성 SDI 임직원, ‘푸른별 환경학교’ 교사로 분해 사회공헌 활동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8.2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SDI)
(사진=삼성SDI)

삼성SDI 임직원들이 ‘푸른별 환경학교’ 교사로 분해 사회공헌 활동을 했다. 

삼성SDI는 지난 6~14일 동안 사업장 인근 지역아동센터 어린이 500여명을 초청해 ‘푸른별 환경학교’를 진행했다.

‘푸른별 환경학교’는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체험 교육을 통해 에너지와 지구 환경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도록 고안된 교육 프로그램이다. 태양광 자동차 경주, 기후변화 예방 컵 만들기, 환경보호 교육 등 체험 위주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삼성SDI와 환경보전협회, 기아대책이 함께 만든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삼성SDI의 업(業)을 살린 대표 사회공헌이다. 삼성SDI 임직원이 ‘푸른별 환경학교’의 교사로 참여한다.

지난 2011년부터 진행된 ‘푸른별 환경학교’는 지역 어린이들의 높은 참여를 바탕으로 9년째 진행되고 있다. 환경 교육기회 제공에 중점을 두고, 방학을 활용한 ‘여름캠프’와 학기 중 ‘찾아가는 환경 학교’ 두 가지 형태로 사업을 전개 중이다.

올해 1학기에만 ‘찾아가는 환경학교’에 3765명, ‘여름캠프’에 500여명의 어린이가 참여했다. 9년 간 총 2만6000여명의 어린이들이 환경 교육의 수혜를 받았다.

2016년부터는 교육용 버스인 ‘찾아가는 푸른별 환경버스’를 제작해 교육 콘텐츠를 보강했다. 교육 장비들을 버스에 설치해 날씨와 장소에 상관없이 수업을 진행 할 수 있게 됐다. 태양광 발전 체험을 비롯해 환경문제와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수업도 버스에 설치된 다양한 교구들을 통해 진행할 수 있다.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교육 기회가 적은 청소년들이 잠재적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며, “미래에 희망을 심어주는 회사,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회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SDI는 올해 초등학생에서 중학생으로 환경 교육의 대상을 대폭 늘리는 등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푸른별 학교’라는 대표 브랜드를 중심으로 초등학생 대상의 ‘푸른별 환경학교’를 중학생 대상 진로 교육 프로그램인 ‘푸른별 꿈꾸는 학교’ 와 청소년들의 방과 후 학습을 지원하는 ‘푸른별 미래과학교실’로 확대 개편했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