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려보이는데, 커피한잔 해요"...PC방 알바생 수면제 사건(소름주의)
"졸려보이는데, 커피한잔 해요"...PC방 알바생 수면제 사건(소름주의)
  • 뷰어스
  • 승인 2019.08.2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범죄일까요? 한 PC방에서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습니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바하다가 손님이 커피 줬는데 이거 뭐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종이컵을 찍은 사진인데요. 컵 안에 약간의 커피와 살짝 녹은 민트색 알약 2개가 들어있습니다.

글을 올린 A씨는 "아르바이트 중인데 처음 보는 손님(B씨)이 졸려 보인다며 커피를 줬다. 그런데 색이 좀 이상해서 버렸더니 컵바닥에 이게(알약)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시간이 흐른 후 '손님이 준 커피 후기'라는 제목으로 다시 글을 올렸습니다. 자신이 일하는 PC방과 알약, 종이컵 등을 찍은 사진도 첨부했는데요. "중간에 경찰이 와서 이야기하느라 댓글 확인이 늦었다"라며 이야기를 풀었습니다. 

A씨는 커피를 준 B씨에게 다가가 알약의 정체를 추궁했습니다. B씨는 "커피기계에 들어있던 것"이라고 발뺌했는데요.

A씨는 결국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후 B씨는 PC방을 빠져나가려고 했는데요. 9000원의 요금을 내지 못하고 붙잡혔습니다.

B씨는 수상했습니다. 돈은 물론 휴대전화와 신분증도 없었는데요. 경찰이 온 후 확인해보니 전날에 출소한 지적장애 2급의 전과자였습니다. 

경찰이 B씨의 가방을 수색한 결과, 약물봉투가 발견됐습니다. B씨는 그제서야 자기가 먹던 콜라에 약을 넣으려다가 커피에 넣었고, 그 커피를 A씨에게 줬다고 해명했습니다. 이후 경찰은 B씨를 데리고 PC방을 나갔는데요.

A씨는 B씨의 자리를 치우다가 또 다른 약을 발견했습니다. 약 이름을 검색해보니 수면제인 스틸녹스였습니다. 

A씨는 근무시간이 끝난 후 PC방 사장에게 사건을 알렸고, CC(폐쇄회로)TV를 확인했습니다. 영상에는 B씨가 A씨가 줄 커피에 약을 타는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A씨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처럼 보복이 들어올까봐 옆에서 망치를 두고 일했다"며 불안함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A씨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큰일날 뻔 했다", "모르는 사람이 주는 것은 먹으면 안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뷰어스 jin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