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치킨, 신제품 ‘허니마라치킨’ 첫선…개발 참여 이경규 “중독성 강한 맛”
돈치킨, 신제품 ‘허니마라치킨’ 첫선…개발 참여 이경규 “중독성 강한 맛”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8.20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돈치킨 제공)
(사진=돈치킨 제공)

“한 번 시켜 먹은 사람은 일주일에 두 번은 시켜 먹을 겁니다”

개그맨 이경규가 신제품 ‘허니마라치킨’의 흥행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20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돈치킨(대표 박의태) 신메뉴 기자간담회에서다.

이경규는 “난 어떤 나라를 가도 치킨을 먹는다. 그중 이거다 싶으면 그 맛을 기억해 한국에 와서 맛을 구현해 본다”며 “이번 신메뉴인 ‘허니마라치킨’의 경우 6개월 정도 계속 먹으며 지금의 맛을 구현했다. 치킨을 수백 마리는 먹은 것 같다”고 말했다.

‘허니마라치킨’에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이경규는 “중독성”을 꼽았다. 그는 “커피나 콜라 같은 세계적 브랜드에는 꼭 중독성이 있다. 허니마라치킨 역시 중독성이 강하다. 한 번 시켜 먹은 사람은 계속 먹게 될 거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경규가 직접 개발에 참여해 일명 ‘이경규 치킨’으로 불리는 ‘허니마라치킨’은 화자오와 산초를 사용해 얼얼한 매운 맛을 살리면서 100% 국내산 벌꿀로 혀를 달래주는 달콤한 멋을 더한 신메뉴다.

천천히 내실을 다져온 돈치킨은 이번 ‘이경규 치킨’ 론칭을 성장의 기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전국 250개 가맹점을 비롯해 베트남에서 31개, 중국 17개, 태국 3개 매장을 운영해 글로벌에서 51점을 운영 중인 돈치킨은 2025년까지 전국 500개 가맹점과 해외 매장 500개를 목표로 성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돈치킨 측은 현재까지의 성장세와 비교했을 때 너무 공격적인 목표가 아닌가 하는 우려에 대해 “충분히 달성할 수 있는 목표”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기존 국내에서는 기존 치킨호프매장 형태만 운영하던 것에 배달 전문 매장을 출점해 올 상반기에만 가맹점 성장률 27%를 달성했고 해외에서는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돼 있는 만큼 더 공격적으로 목표를 설정했다”며 “가맹점주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오픈한 가맹점은 본사가 철저하게 책임지고 좋은 방향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돈치킨 박의태 대표이사는 “돈치킨은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가맹점주와 함께 하는 상생을, 해외에서는 돌솥비빔밥, 잡채, 떡볶이 등 다양한 한식을 접목한 K-푸드의 확산을 목표로 노력해왔다”며 “아시아의 풍미를 담은 허니마라치킨과 함께 더 큰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곽민구 기자 mti2000@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