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 엔터 “엘과 계약 만료…인피니트 해체는 고려하지 않아”
울림 엔터 “엘과 계약 만료…인피니트 해체는 고려하지 않아”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8.19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의 엘(김명수)이 울림 엔터테인먼트(이하 울림)와 전속계약이 만료됐다.

울림은 19일 “그룹 인피니트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지난 9년간 함께 해온 인피니트 멤버 엘이 2019년 8월 18일(계약만료 시점)을 끝으로 당사와의 전속계약이 종료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아티스트 엘(김명수)과 오랜 시간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신중한 논의 끝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며 “엘은 지난 2010년 그룹 인피니트 멤버로 다양한 분야에서 그 누구보다 최선을 다해 활동해왔다. 2010년부터 지금까지 9년이란 긴 시간 동안 당사와 함께해준 엘(김명수)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울림은 인피니트의 해체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울림은 “인피니트의 해체는 멤버들의 그룹 활동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여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인피니트 차후 활동에 관한 방향은 군 복무 중인 멤버들이 있어 차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 진행하고자 한다”고 했다.

앞서 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계약 만료 소식을 먼저 전했다. 그는 “지난주 울림과의 계약이 끝났다. 수많은 고민 끝에 홀로서기를 해나가기로 결정했다. 제 인생에서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인피니트로 데뷔해 ‘인스피릿’(팬클럽)과 함께한 시간은 모든 순간이 행복한 시간이었다. 멤버들이 있어서 그 모든 시간이 행복했다. 언제나 우리는 함께할 거란 약속과 고맙다는 말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 번 전하고 싶다”고 심경을 전했다.

엘은 2010년 인피니트 멤버로 데뷔해 ‘다시 돌아와’, ‘배드’, ‘내꺼하자’ 등의 곡으로 활동을 펼쳤다. ‘닥치고 꽃미남 밴드’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군주 - 가면의 주인’ ‘미스 함무라비’ ‘단, 하나의 사랑’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활동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