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년 된 전주 여인숙서 화재…투숙객 3명 사망
47년 된 전주 여인숙서 화재…투숙객 3명 사망
  • 김현 기자
  • 승인 2019.08.1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북 전주의 한 여인숙에서 화재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19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쯤 전주시 서노송동에 위치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전체 건물 76㎡를 모두 태웠다. 소방당국은 장비 29대와 인력 86명을 동원해 2시간 만에 진화했다.

1972년에 지어진 이 여관은 화재로 건물 일부가 무너진 것으로 확인됐다. 또 여인숙에서는 불에 탄 시신 3구가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숨진 이들이 폐지를 주우며 ‘달방(한 달 치 숙박비를 끊어 투숙하는 방)’ 생활을 하는 노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건물이 낡아 불에 취약했다고 판단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와 시신의 신원 확인에 나섰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