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자 vs 정배우, 엇갈린 주장…정배우가 공개한 ‘도 넘은’ 증거
꽃자 vs 정배우, 엇갈린 주장…정배우가 공개한 ‘도 넘은’ 증거
  • 김현 기자
  • 승인 2019.08.17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자, 성매매 인정하고 조사 의지도 표명
-꽃자 사과 불구, 정배우 폭로 지속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꽃자와 정배우의 지지부진한 논쟁이 계속되자 누리꾼들의 비난도 커졌다.

15일 BJ 정배우와 꽃자가 불법 성매매 이력을 두고 다퉜다.

꽃자는 정배우의 폭로에 결국, 자신도 모르게 거짓말을 한 사실을 털어놓으며, 정배우의 폭로 사실도 맞다고 시인했다.

다만 꽃자는 자신이 BJ로 나선 이후에는 절대 하지 않았고, 조사까지 받겠다고 말해 논란이 일단락되는 듯 보였다.

그럼에도 정배우는 꽃자가 방송 이후에도 여전히 일을 지속했다며 다시 논쟁을 만들었다. 정배우는 증거까지 가지고 와 꽃자의 말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려고 했다.

꽃자, 정배우의 소모적인 논쟁에 누리꾼도 지친다는 반응이다. 특히 정배우가 꽃자에 대한 손님 후기까지 직접 가지고 와 공개하는 것에 대한 거부 반응도 있다.

유튜브를 이용하는 어린 연령대 숫자도 많은 만큼, 자극적인 콘텐츠가 무분별하게 노출되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