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나이, 25년 간 과소비 했는데 더 할까
정우성 나이, 25년 간 과소비 했는데 더 할까
  • 김현 기자
  • 승인 2019.08.16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정우성 나이가 화제다. 

16일 tvN '삼시세끼-산촌편'에서는 정우성이 첫 게스트로 출연했다. 정우성은 감자 수확에 지친 모습을 보였지만 감자 수확량에 즐거워했다. 

올해 나이 47세인 정우성은 1994년 영화 '구미호'로 데뷔, 25년 간 톱스타로 군림했다. 정우성은 데뷔 이후 '잘생김 동의어'라 불리며 흑역사 없는 조각외모를 자랑하고 있다. 

지난해 영화 '증인' 개봉을 앞두고 진행한 '본격연예한밤'에서 리포터는 정우성에게 "잘생김을 앞으로도 과소비 해 달라"라고 부탁했다. 이에 정우성은 "과소비는 여태 했는데 더 할까요?"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해당 방송에서 상대배우 김향기도 "엄마가 충격을 받으셨다"라며 "이유는 멋있어서"라고 말해 정우성을 웃게 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