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스젠더 BJ 꽃자 "남자 상대로 성매매, 경찰 조사 받았다"
트렌스젠더 BJ 꽃자 "남자 상대로 성매매, 경찰 조사 받았다"
  • 뷰어스
  • 승인 2019.08.16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렌스젠더 BJ 꽃자(본명 박진환)가 성매매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꽃자는 16일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경찰 조사를 받았고, 처벌을 받을 예정"이라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 거짓말로 인해 일이 더 커졌다. 변명할 것 없이 죄송하다. 나를 믿고 계속 응원해줬던 팬들에게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꽃자는 유튜버 정배우의 폭로로 과거 성매매 사실이 들통났습니다. 정배우는 꽃자가 2016년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린 글과 이용자들의 후기, 개인방송을 하기 전 BJ 세야의 방송에서 한 발언 등을 증거로 들었는데요. 

꽃자는 정배우와의 전화통화에서 의혹을 부인했는데요. 하루 만에 시인하고 사과 영상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담배를 피면서 사과를 하는 등 태도가 불손했다는 지적을 받았는데요. 

꽃자는 성매매를 한 기간에 대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한 건 맞다. 성매매만 한 건 아니고 가게(트렌스젠더바)를 나가기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방송을 시작한 후부터는 하지 않았다나를 믿고 봐 준 분들에게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습니다. 

인스타그램의 불법 안마방 광고에 올라온 자신의 사진에 대해서도 해명했는데요. 꽃자는 "그곳에서 일한 게 아니다. 도용당한 것"이라 강조했습니다.

향후 방송 계획에 대해서는 "방송을 접을 지 쉬게 될 지 모르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꽃자는 트렌스젠더 채림과 함께 듀오 BJ로 개인방송을 시작했습니다. 홀로 활동을 시작한 후 먹방(먹는 방송)과 뷰티 등 다양한 콘텐츠로 방송 중입니다. 현재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50만 여명입니다. 

뷰어스 jin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