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발에 맞서 지은 독도태양광발전소 10년…한국전기공사협회의 의미깊은 발걸음
日 도발에 맞서 지은 독도태양광발전소 10년…한국전기공사협회의 의미깊은 발걸음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8.1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전기공사협회
사진=한국전기공사협회

한국전기공사협회가 광복 74주년을 맞아 독도태양광발전소 건립 10주년을 기념하며 고액 기부회원 공로패 증정식을 가졌다. 무엇보다 독도태양광발전소와 함께 걸어온 한국전기공사협회의 발걸음은 무척 유의미하다.

14일 한국전기공사협회는 경상북도회 회의실에서 독도 태양광발전소 관할 지역인 대구·경북지역 고액 기부회원 9인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하고 공로패를 증정했다고 밝혔다. 

한국전기공사협회의 독도태양광발전소 건립은 지난 2008년 시작됐다. 그해 7월 일본정부가 중학교 사회교과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하며 한일 양국의 독도분쟁이 극에 달했다. 일본 정부의 도발 직후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는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고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는 태양광에너지 생산을 통한 전기공사업계의 저력을 발휘하기 위해 독도 태양광발전소 건설에 나섰다. 

그해 9월부터 협회 회원사를 비롯한 전기공사업계가 민간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성금을 모금했고 이렇게 모인 30억원의 성금이 독도 태양광발전소 설립비용으로 쓰였다. 2009년 12월 첫 상용운전을 시작으로 2010년 6월 총 55kW 규모의 독도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해 경북경찰청에 관리권을 이양한 바 있다.

순수 국내기술과 국산자재를 사용해 건설한 독도 태양광발전소는 독도에 대한 온 국민의 관심과 사랑을 더하는 상징물이다. 동시에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정책에도 적극 동참함으로써 친환경에너지에 대한 전기공사업계의 뛰어난 기술력을 입증하고 있기도 하다. 이 태양광 발전소는 지금까지도 독도경비대에서 활용되고 있다.

협회는 독도태양광발전소 건립 이후 회원들과 함께 정기적으로 독도를 방문해 부식이 심각한 설비 교체 등 유지·보수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 8월부터는 독도 태양광발전소 운전 개시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전국 20개 시·도회에서 자체적으로 건립 고액 기부회원 64인에게 공로패를 증정하는 뜻깊은 시간을 갖고 있다.

류재선 회장은 "이번 간담회는 독도 태양광발전소 건립 기부를 통한 독도사랑을 몸소 실천했던 회원들의 뜻을 되새길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다. 독도 태양광발전소는 독도의 실효적 지배를 강화한다는 상징적 의미를 담고 있어 앞으로도 독도 태양광발전소가 전기인의 자부심으로 장구한 역사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국전기공사협회는 앞으로도 협회와 1만7000여 전기공사기업인이 동해와 독도를 수호하는데 많은 관심을 가지고, 온 국민과 함께 우리 고유의 영토이자 청정자원의 보고인 독도를 후손들에게 길이 물려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