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0만명 학생들과 이뤄가는 '나눔의 선순환'
삼성전자, 10만명 학생들과 이뤄가는 '나눔의 선순환'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8.14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2019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7년간 약 10만 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하며 나눔의 선순환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14일, 지난 3주 간 진행된 '2019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가 5개 대학에서 수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시작한 '삼성드림클래스'는 교육 여건이 부족한 지역의 중학생에게 대학생이 멘토가 돼 학습을 지원하는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번 수료식에는 캠프를 무사히 마친 전국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1510명, 대학생 멘토 534명과 중학생의 학부모도 참석했다.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3주 간 각 대학 캠퍼스에서 대학생 멘토들과 합숙하며 영어와 수학을 집중 학습해 자신감을 키우는 기회를 가졌다.

올해부터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도입, 친구들과 함께 주변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찾아 코딩으로 해결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창의력과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시간도 가졌다는 설명이다.

캠프에 참여한 이선호(전남 신북중 2학년) 군은 "캠프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기 전까지는 코딩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는데 친구들과 함께 문제를 찾고 해결하며 소프트웨어를 배우다 보니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소프트웨어 교육 멘토로 캠프에 참여한 정유진(연세대 사회학과 3학년) 씨는 "사회학을 전공하지만 '데이터 사이언스'를 기반으로 한 프로그래밍을 배우며 소프트웨어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드림클래스 소프트웨어 교육은 단순히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과 협업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어 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캠프의 의미를 되짚었다.

도시에 비해 문화 체험과 진로 탐색 프로그램을 접할 기회가 적었던 읍·면·도서지역 중학생들은 국립발레단 재능기부 공연을 관람하고 대학 전공 박람회에 참가해 각자의 꿈과 재능을 찾는 시간도 가진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2일에 열린 대학 전공 박람회에서는 캠프에 참가한 대학생이 본인의 전공을 직접 소개하고, 중학생들은 자신이 희망하는 전공을 찾아가 설명을 들으며 진로 탐색에 나서기도 했다.

'삼성드림클래스'는 캠프에 참가해 학습에 도움을 받았던 중학생이 대학생으로 성장한 후 다시 배움을 전해주는 멘토로 참가하는 과정을 통해 나눔의 선순환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로 꼽힌다. 2018년까지 드림클래스 출신 대학생 멘토100명이 활동했으며 이번 캠프에도 62명이 참가했다.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진행된 수료식에 참석한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중학생, 대학생 모두가 각자의 꿈을 찾고, 나눔을 실천하는 멋진 어른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캠프를 무사히 마친 중학생과 대학생 멘토들을 격려했다. 

'삼성드림클래스'는 2012년 시작 후 지금까지 중학생 8만여 명, 대학생 2만 2000여 명이 참여해오고 있다. 오는 9월부터 도시 지역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삼성드림클래스 주중주말교실' 2학기 프로그램을 개강하는 등 학기 중에도 드림클래스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 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발표하고, 청소년 교육을 주요 사회공헌 테마로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