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유희열 “김태호 PD에게 유재석은 송강호, 나는 박보검 같은 존재”
‘같이 펀딩’ 유희열 “김태호 PD에게 유재석은 송강호, 나는 박보검 같은 존재”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8.1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방송인 유희열이 유재석을 송강호, 자신을 박보검으로 비유했다.

유희열은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소재의 MBC에서 열린 ‘같이 펀딩’ 제작발표회에서 “‘놀면 뭐하니’는 김태호 PD의 독립영화 같은 존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재석과 같은, 마치 영화배우로 치면 송강호 같은 배우를 데리고 만드는 독립영화가 ‘놀면 뭐하니’다. ‘같이 펀딩’의 나를 배우로 치면 박보검이라 할 수 있겠다. ‘같이 펀딩’은 일요일 대작이자 블록버스터 같은 작품이다. 일요일 거는 기대가 높다. 저의 박보검 같은 느낌을 알아주시고 ‘같이 펀딩’도 아껴주시길 바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노홍철은 “이런 발언들 때문에 언제든지 쉽고 빠르게 출연자 교체가 이뤄질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같이 펀딩’은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1차 라인업에는 유준상과 노홍철, 유인나가 함께한다. 유준상은 국기함 프로젝트를, 노홍철은 ‘특별전’으로 공감되는 소모임을 열며, 유인나는 특유의 목소리를 장기로 오디오북 프로젝트에 함께할 예정이다.

‘같이 펀딩’의 펀딩은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18일 오후 6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