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극성팬이 다짜고짜 집 난입? 한복 입은 母까지 데려와
장윤정, 극성팬이 다짜고짜 집 난입? 한복 입은 母까지 데려와
  • 김현 기자
  • 승인 2019.08.1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윤정, 극성팬 따라다니던 과거

-장윤정, 인기 어느정도였길래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미스코리아 장윤정이 극선팬으로 인해 겪었던 황당한 일을 고백했다.

장윤정은 지난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한 극성팬이 막무가내로 결혼하자고 찾아왔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매일 같이 장윤정의 집 앞에서 기다리던 한 남성은 결국 ‘결혼’하자고 말하면서 장윤정을 당황케 했다.

심지어 극성팬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두 중년의 여성까지 모시고 집으로 들어왔다고. 바로 극성팬의 어머니와 이모님이었다.

이들은 장윤정에게 “결혼날짜 잡는다고 해서 왔다”고 말했다. 아들이 결혼할 사람을 보여주겠다는 말에 함께 따라나섰을 뿐 자세한 내막은 알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장윤정의 어머니는 무례한 극성팬의 행동에 참지 못하고 화를 냈고, 극성팬의 어머니와 이모는 어쩔 줄 몰라하며 자리를 떴다.

장윤정의 놀라운 이야기를 듣고 박나래는 “그렇다고 상견례를 하는 것도 이상하지 않냐”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