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넜다’…DHC, 韓지사 ‘사과’ 중에도 혐한 방송 이중행보
‘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넜다’…DHC, 韓지사 ‘사과’ 중에도 혐한 방송 이중행보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8.1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DHC 홈페이지 캡처)
(사진=DHC 홈페이지 캡처)

DHC코리아는 사과했지만 DHC는 아니다. 한 회사의 이중행보가 화를 부추기는 모양새다.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자회사 DHC텔레비전의 혐한 및 역사 왜곡 망언이 퇴출 운동으로까지 번지자 침묵으로 일관하던 DHC코리아는 본사를 대신해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사과문이 게재된 당일에도 DHC텔레비전은 또 다시 혐한 및 역사왜곡 발언을 방송하는 엇박자 행보로 DHC코리아를 벼랑끝으로 내몰았다.

단순 불매를 넘어 광고모델이 자진 사퇴하고, 홈쇼핑, 드러그스토어 매장들의 DHC 제품 발주 및 판매 중단까지 이어지는 등 해당 문제로 한국에서의 판로 자체가 막히자 DHC 코리아는 절박한 마음을 드러냈다.

13일 오후 공개된 사과문을 통해 김무전 대표는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와 ‘늦은 입장 표명’에 대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하여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저희도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이다. 본사에 비방 방송 중단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어떠한 행동도 보여주지 않은 말뿐인 사과에 여론의 반응은 냉담했다. 로열티 지급은 물론이고 주력 상품 대다수가 일본에서 제조해 수입하고 있는 실정은 밝히지 않은 채 한국인 임직원에 대한 부분만을 노출하며 국민 감정에 호소하려는 얄팍한 수가 담긴 해명은 오히려 소비자들의 분노를 더욱 키우는 상황을 만들었다.

변함없는 DHC텔레비전의 망언도 DHC코리아의 사과문을 불신케 만드는 요인이 됐다. 사과문이 게재된 13일에도 DHC텔레비전은 “사실 맥주는 마시고 안에 물을 넣어 버리는 거다”고 한국의 일본 맥주 불매 운동에 대한 거짓 뉴스를 전했으며, 강제 징용에 대해서도 “일하고 싶다는 사람을 데려온 거지 무리하게 데려온 게 아니다”는 역사 왜곡 망언을 이어갔다.

양갈래 행보에 사과와 함께 닫아놨던 SNS 댓글 제한이 풀린 후 DHC 코리아 SNS에는 제품 불매와 퇴출 운동에 관한 비난 댓글이 빗발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 역시 “DHC가 무책임한 행동에 이은 미숙한 대응과 사과로 소비자들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불신을 안겼다”고 지적하고 있다. DHC는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모양새다.

곽민구 기자 mti2000@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