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인간의 惡에 대해 묻다”...뮤지컬 ‘블루레인’
[현장 종합] “인간의 惡에 대해 묻다”...뮤지컬 ‘블루레인’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8.1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포스터
사진= 포스터

도스토옙스키의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을 재해석한 뮤지컬 ‘블루레인’이 관객들을 찾았다.  ‘블루레인’은 탄탄한 스토리로 2018년 DIMF(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에서 창작 뮤지컬상을 거머쥔 작품이다. 1년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본공연으로 올랐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S에서 ‘블루레인’ 프레스콜이 열렸다. 중요 장면 시연에 이어 창작진들이 자리해 작품과 인물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추정화 연출은 “‘블루레인’은 죄에 관한 작품이다. 러시아 고전의 이야기보다, 현대적으로 풀고 싶었다. 내가 어렸을 때는 소시오패스, 사이코패스 등의 단어를 몰랐다. 요즘 뉴스를 보면 ‘인간이 어떻게 이렇게 악해질 수 있지?’라는 든다. 이런 감정을 작품에 담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죄와 벌’을 뮤지컬로 만들고 싶었는데,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이 비슷한 물음을 던지고 있더라. 두 작품이 다른 점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사건이 더 명확해서 글을 쓰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추 연출은 “무대를 하나의 어항으로 만들고 싶었다. 우리가 어항 속 물고기를 바라보는 것처럼, 신이 있다면 인간들을 그렇게 바라볼 거 같다는 생각을 했다. 신에 대한 존재를 다시 생각했다”라고 중점을 둔 곳을 털어놓았다.

김병진 안무 감독은 “주어진 소품이 의자 여섯 개 였다. 처음에는 굉장히 난감했는데 작품을 준비하면서 힘이 나더라. 춤이 아닌 다른 표현을 하고 싶었다. 다른 형태로 마주하고 얽히는 과정을 의자를 통해 표현했다. 내면에 부딪히고 아파하는 모습, 피하는 등의 표현으로 인물의 감정을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창희는 친모가 남긴 신탁자금을 받기 위해 아버지를 찾아왔다가 살해사건의 용의자로 붙잡히는 테오 역을 맡았다. 그는 “작품을 쉰지 일년 반 정도 됐다. 대극장에만 오르다가, 좀 힘든 시기를 보냈다. 휴식기에 추 연출에게 대본을 받았는데 작품을 보고 너무 잘 읽혀 단번에 수락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또 다른 테오 이주광은 “대본에 흡입력이 있고, 인물들에도 힘이 있어 다른 것 생각 안하고 임하게 됐다. 굉장히 무겁게 시작하는 작품이지만, 극이 진행될수록 감정의 소용돌이가 파도처럼 친다. 배우들의 연기로만 모든 감정이 표현된다. 첫 음악부터 재밌는 게임이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라고 작품에 대해 말했다.

이어 “공연 시작할 때 ‘오늘도 잘 해야지’라는 마음이 아니라, 전장에 나가는 느낌으로 마음을 다잡게 된다. 추정화 연출이 내가 기타를 잘 치는 줄 알고 제안한 거 같은데 연습을 많이 했다. 굳은살도 생겼다”라고 덧붙였다.

임병근과 박유덕은 아버지의 폭력에서 벗어나기 위해 공부에만 매달려 촉망 받는 변호사 루크 역을 분한다. 임병근은 “앞서 임했던 추정화 연출의 작품이 좋아서 고민도 없이 작품을 결정하게 됐다. ‘블루레인’도 그만큼 매력적이다”라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박유덕은 “좋은 분들과 함께 작품에 임하게 돼 영광이다. 루크로 분하면서 한 인간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기본적인 감정을 담으려고 했다”라고 인물에 다가간 점을 밝혔다.

테오와 루크의 친부역을 맡은 김주호는 “이 작품의 깊이와 철학을 생각한다면 며칠로도 부족할 거 같다. 많은 힘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체력관리 잘 하면서 힘내서 잘 마치고 싶은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같은 역할을 맡은 박송권은 “이 작품을 통해 내 자신에 대해 몰랐던 부분도 알게 됐다. 나도 모르게 분노에 눈이 뒤집혀진다. 작품을 하면서 계속 배우고 있다. 아마 작품이 끝나고서도 많은 여운이 남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불우한 어린 시절 속에서도 가수의 꿈을 키워온 테오의 여자친구이자, 아름다운 무명가수 헤이든 역을 맡은 김려원은 “배우들에게 집중되는 무대다. 시원한 음악으로 더위를 잊게 해드리겠다. 작품을 본 관객들이 많은 것을 느꼈으면 좋겠다”라고 털어놓았다.  

같은 역할을 맡은 최미소는 “다른 작품에서는 텐션이 높고 밝은 역할을 많이 하다가, ‘블루레인’을 통해 색다른 도전을 하게 됐다. 작품에 주옥같은 대사가 많다. 펑펑 울면서 리딩을 하기도 했다. 작품을 본 관객들이 마음속의 하얀 늑대와 검은 늑대에 대해 생각하길 바란다, 상징성을 많이 녹여놓았는데 찾는 것이 작품을 보는 재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루레인’은 9월 15일까지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S 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진선 기자 wlrntkfkd@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