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기획┃日불매운동②-여행] 냉랭해진 日여행…9월 이후 ‘동결’ 수준 전망
[View기획┃日불매운동②-여행] 냉랭해진 日여행…9월 이후 ‘동결’ 수준 전망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8.1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인천공항 내부
사진=이현지 기자

지난달 초,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했을 때만 하더라도 ‘용두사미’를 예측하는 의견이 적지 않았다. 한 달이 지난 8월 현재, 비관적인 예측을 깨고 불매운동은 새로운 소비자 운동으로 나아가고 있다.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인 일본 관광업계는 ‘비상 상황’이다.

일본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늘어나면서 여행객은 급감하고 있고, 따라서 항공편도 속도를 맞춰 줄어들고 있다. 심지어 일본 여행 서적도 안 보며, 일본 내에서 카드 사용량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행 관계자들은 “지금이 아닌 앞으로가 더 문제다”라는 인식이 퍼져있다.

◇ 여름 성수기에 ‘日 여행’ 신규예약자 70% 급감

이번 일본 불매운동의 가장 큰 특징은 ‘분명한 목표’에 있다. 일본 기업이나 브랜드에 대한 불매가 우리 기업이나 개인에게 타격을 입힐 수 있다면 불매 목록에서 제외했다. 대신 상징적인 기업과 브랜드를 불매 운동 타깃으로 삼았다. 더욱 선진화되고 현명한 불매운동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그런 가운데 불매운동의 여파가 가장 눈에 띄게 확인되는 분야는 관광업계다. 하루 평균 1200명 가량의 일본 여행객을 유치해 온 하나투어는 지난달 22일부터 26일까지 신규 예약이 400명 수준으로 줄었다. 한여름 성수기에 무려 70%나 급감한 셈이다.

모두투어의 일본 여행 신규 예약건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70% 줄었으며 예약 인원수도 50% 이상 줄었다고 밝혔다. 노랑풍선도 일본여행 예약자의 취소율이 70%, 취소율도 50%에 달한다고 알렸다.

8월 들어서는 더욱 가속화 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1일부터 9일까지 일본 노선 여행객은 44만732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4만4693명보다 17.9% 줄었다. 하루 평균 여행객 수는 4만9703명으로 지난해 6만521명보다 1만819명이 줄었다. 하루에 1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줄고 있는 셈이다.

온라인 일본 여행 시장도 비슷한 현황이다. G마켓, 옥션 운영사인 이베이코리아에서 판매하는 일본여행 상품 판매 신장률은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 한 달간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추락했다. 일본 지역 패키지, 호텔, 에어텔 등 관련 여행 상품 판매 신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7%, 57%, 62% 감소했다.

11번가와 티몬, 위메프에서 판매하는 일본여행 상품도 7월 한 달간 감소했다. 특히 11번가의 경우 7월 둘째주 일본여행 판매량은 전주 대비 50% 이상 급감했다. 위메프에 따르면 6월 넷째주 판매율 5위로 인기 여행도시였던 오사카와 후쿠오카는 3주 만에 각 7위와 20위로 밀려났다.

김포공항 내부사진=이현지 기자
김포공항 내부
사진=이현지 기자

◇日 여행객 급감, 일본行 노선 줄인 항공사

항공업계는 일본 여행객이 급감할 분위기가 감지되자 일본 노선 감축 및 노선 철수를 검토하면서 대체 수요가 예상되는 동남아·중국과 같은 대체지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일부 노선 여객기를 중형기에서 소형기로 교체하고 일본을 대체할 여행지를 물색 중이다. 대한항공은 인천발 삿포로, 오사카, 후쿠오카, 나고야 노선의 항공기를 중소형기로 일부 변경하고, 9월 3일부터 부산~삿포로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다. 아시아나항공도 추석 이후 인천출발 후쿠오카, 오사카, 오키나와 노선 일부에 투입되는 항공기를 변경해 좌석 공급을 축소할 예정이다. 진에어는 10월부터 인천~후쿠오카 노선을 매일 4회 운항에서 3회 운항으로 축소한다.

일본 노선 축소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항공사는 제주 항공이다. 제주 항공의 일본 노선 매출 비중은 약 27%였다. 거리가 짧을수록 수익성이 좋았는데, 한일 관계 악화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았다. 제주항공은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약 274억원에 달해 적자로 전환했다. 제주항공은 분기 기준으로 2014년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19분기 연속 흑자를 냈으나 20분기 만에 적자로 돌아선 것이다. 증권가에서는 일본 여행 거부 움직임이 장기화되고 있는 측면에서 제주 항공의 실적이 9월까지는 부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여행 업계에서도 8월 이후 일본으로 가는 국내 여행객이 더 크게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해외여행 티켓 예매 패턴이 약 1~2달 전임을 감안할 때, 7월 초 화이트리스트 배제 이후 8월 중순 이후부터 9월까지 여행객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더구나 일본 정부의 경제 조치나 일본 내 혐한 발언 등이 8월 초부터 연이어 터지면서, 한국인이 일본을 굳이 찾을 이유조차 없애고 있는 상황이다.

인천공항 외부사진=이현지 기자
인천공항 외부
사진=이현지 기자

◇“일본 관련 책도 안 보고 돈도 안 쓴다”

일본 불매운동이 장기화되면서 일본 여행과 관련된 대부분의 분야에서 상품 판매가 감소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일본 여행객이 줄어들면서 일본 여행서적도 감소했다. 8일 예스24에 따르면 7월1일 부터 8월4일 까지 일본 여행서적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60.7% 감소했다.

우리 국민이 일본 내에서 결제한 카드 금액도 뚝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카드업계에 따르면 전업계 카드사 8개사가 발급한 신용카드로 지난달 우리 국민이 일본 내 가맹점에서 결제한 금액은 모두 977억3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1.1% 증가한 규모인데, 주 단위로 나누면 차이가 크다. 첫째 주와 둘째 주는 각각 10% 이상 늘었지만, 셋째 주에는 0.4% 감소세로 전환했고, 넷째 주에는 5.3% 줄어든 데 이어, 다섯 째주에는 19.1%까지 감소폭이 확대됐다.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은 YTN 라디오 ‘뉴스! 정면승부’에서 “도쿄와 같은 일본의 큰 도시들은 동남아시아나 중국에서 많이 가기 때문에 타격이 없지만, 한국에서 주로 운행하는 일본 중·소도시들은 비즈니스 때문이 아닌 관광차 가는 곳이라서 분명한 타격이 있다”며 “지방 중·소도시에는 동남아에서 직접 가는 비행기 편이 없고, 유일하게 한국에서만 가는 노선이 많이 있기 때문에 일본의 지역 경제도 타격을 받는다”고 말했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