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①] 유해진, ‘봉오동 전투’ 출연 걱정한 이유
[마주보기①] 유해진, ‘봉오동 전투’ 출연 걱정한 이유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8.1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쇼박스 제공
사진=쇼박스 제공

‘택시 운전사’부터 ‘말모이’ ‘봉오동 전투’까지. 배우 유해진은 시대를 반영한 소시민을 연기했다. 이름을 남긴 위인이 아닌, 드러나지 못한 평범한 인물들이었기에 더욱 기꺼운 마음으로 진심을 다해 연기했다.

‘봉오동 전투’에서 항일 대도를 휘두르는 전설적인 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은 유해진은 조심스러운 마음으로 영화에 접근했다. 작품에 대해 표현할 때도 작은 표현 하나가 누가 될까 늘 긴장했다.

“조심스럽다. 자칫하면 안 좋은 이야기를 들을 수도 있다. 수위 조절하는 것이 쉽지는 않다. 재밌는 농담을 하더라도 생각을 하고 말해야 한다. 항상 긴장을 하게 된다.”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봉오동 전투’는 지형과 기후를 이용해 독립군이 승리하는 과정을 디테일하게 그려낸다. 크고 작은 전투가 영화 내내 이어져 긴장감을 만들지만, 산을 오르내리며 촬영하는 과정은 어려웠다.

“촬영 시작 전부터 ‘해낼 수 있을까’라는 걱정을 했다. 전투가 많아 육체적으로 이겨낼 수 있을지 걱정됐다. 연기도 무게감 있게 해야 했다. 그러나 그동안 다른 작품에서 그려지지 않았던 이야기를 다뤘기 때문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출연을 결정했다.”

그의 말처럼, 영화에는 이름을 남긴 위인이 아닌 평범한 이들이 주인공이다. “어제까지 농사짓던 사람도 독립군이 될 수 있다”는 황해철의 대사가 이 메시지를 내포한다.

사진=쇼박스 제공
사진=쇼박스 제공

“드러나지 않았던 민초들이 주인공인 영화다. ‘말모이’도 그랬고 이번에도 그렇다. 그런 분들을 그리는 게 의미 있다고 생각하지만 동시에 부담도 됐다. ‘내가 그분들을 대변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도 있었다. 조심스럽게 다가가야 한다. 해가 되지 않게 그려져야 한다는 부담도 있다.”

진심 어린 태도로 다가 갔기에 황해철을 더욱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었다. 유해진이 그린 황해철은 평소에는 넉넉한 마음으로 동료, 부하들을 챙기다가도 일본군을 상대할 때는 웃음기를 지우고 강인하게 밀어붙이는 리더다.

“영화 내내 무겁게만 갈 수는 없다. 생사가 왔다 갔다 하는 분들이지만, 늘 타이트하게 살지는 않았을 것 같았다. 오히려 부하들의 긴장을 풀어줄 수 있어야 좋은 리더라고 생각했다. 큰 사람들은 대게 그런 것 같다. 농담을 하면서도 할 때는 과감하게 하는, 그런 면이 있다. 대신 그럼에도 넘을 수 없는 수위는 있다고 생각해 완급 조절에 신경썼다.”

원신연 감독과 전문가들이 역사적 배경을 설명해 준 것이 큰 도움이 됐다. 시대를 설명한 방대한 자료를 모두 볼 수는 없었지만, 상황에 따라 필요한 설명과 정보들을 들으며 배경을 파악해 갔다. 

“감독님이 힌트를 많이 줬다. 의상에 대한 고증도 잘 해주셨고, 뭘 하나를 물어도 설명을 잘 해주셨다. 감독님이나 전문가 분들 덕분에 나도 잘 알게 됐다. 설명의 도움을 받았다.”

②편으로 이어짐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