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주옥순 발언으로 다시 ‘친일 프레임’ 수렁 속으로
자유한국당, 나경원-주옥순 발언으로 다시 ‘친일 프레임’ 수렁 속으로
  • 유명준 기자
  • 승인 2019.08.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나경원 페이스북, MBC '스트레이트' 캡쳐
사진=나경원 페이스북, MBC '스트레이트' 캡쳐

 

자유한국당이 또다시 일본과 관련된 ‘말’ 때문에 곤혹스러운 상황에 빠졌다. 게다가 해명 역시 수긍하기 어려운 내용들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보수단체 중에서도 극단적 인사로 분류되는 주옥순 씨는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가 일본 정부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곧 “아베 수상님 (한국의) 지도자가 무력해서, 무지해서 한일 관계의 모든 것을 파괴한 것에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는 발언 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주 씨는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았다. 특히 이 발언이 일본 극우 세력들에 의해 오역돼 이용당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비난의 강도는 더 세졌다. 여기에 주 씨가 자유한국당의 디지털정당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됐던 사실이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6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 일본”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영상을 통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다. 나 원내대표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은 7일 입장문을 내고 “(‘우리’라는 표현이) 의미 없이 때로는 연결어처럼 덧붙여진 것이다. ‘말버릇’이자 단순한 ‘습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우리’를 사용한 사례를 제시하면서 “우리 KBS” “우리 중소기업중앙회” “우리 기다려주신 의원님들께” “우리 고엽제 전우” 등을 거론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사례로 든 내용들은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지만, 한국 사람이 일본을 거론하면서 “우리 일본”이라 칭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기 때문이다. 적절하지 않은 사례를 제시해 오히려 나 원내대표의 “우리 일본”이라는 표현만 더욱 부각된 셈이다.

결국 올해 초 나 원내대표의 ‘반민특위’ 발언 이후 ‘친일 프레임’에 휩싸인 자유한국당이 한일 경제 전쟁에서 ‘프레임’ 탈출구를 찾는 대신, 나 원내대표의 ‘우리 일본’과 주 씨의 ‘아베 수상을 향한 사죄’로 인해 점점 더 ‘친일 프레임’의 수렁 속에 빠져들고 있는 모양새다.

유명준 기자 neocross@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