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 장학금 지원 확대 강화, 지난해보다 수혜자 많아
국민연금공단 장학금 지원 확대 강화, 지난해보다 수혜자 많아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8.05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민연금공단 홈페이지
사진=국민연금공단 홈페이지

국민연금공단이 형편이 어려운 중고생 및 대학생 284명에 장학금을 지원한다.

5일, 국민연금공단은 연금을 받고 있지만 생활이 어려운 가정의 연금수급자 자녀 중 중·고등학생 184명, 대학생 100명 등 총 284명에게 장학금 3억150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하는 장학금은 '희망잇는 장학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공단과 사회공헌활동 협약을 맺고 '국민연금 수급증카드'를 발급하고 있는 신한카드와 제휴해 적립한 사회공헌기금을 재원으로 한다.

지난해에 비해 규모도 커졌다. 올해 '희망잇는 장학지원' 사업은 보다 많은 학생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대상자수를 지난해 163명에서 284명으로, 장학금을 2억4400만원에서 3억1500만원으로 확대했다.

장학금을 희망하는 중·고등학생은 22일까지 공단 전국 109개 지사에서, 대학생은 13일까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가 가능하다.
 
신청자격은 연금수급자 본인 또는 자녀로서 중·고등학생은 중위소득 80%이하 가구인 소득기준을, 대학생은 4년제와 전문대학교 재학생으로 직전 정규학기 12학점 이상을 백분위 80점 이상 이수의 성적기준과 4인가구 기준중위소득의 70%의 소득기준에 맞아야 한다.

공단은 선정 절차를 거쳐 10월 중 중학생 70만원, 고등학생 100만원, 대학생 150만원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김성주 이사장은 "본 사업은 국민연금 수급자들께서 적립한 재원을 바탕으로 저소득 연금수급자 및 그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공단은 나눔 실천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며, 현재의 연금수급세대와 미래의 연금수급세대 모두의 신뢰를 받는 기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