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②] 박서준, ‘사자’로 보여준 새로운 얼굴
[마주보기②] 박서준, ‘사자’로 보여준 새로운 얼굴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8.0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달달한 로맨스, 에너지 넘치는 청춘물에서 주로 활약하던 박서준이 강인한 격투기 선수로 변신했다. ‘사자’에서 무겁고 딱딱하지만, 책임감과 정의감만은 넘치는 용후를 안정적으로 소화한 박서준은 새로운 얼굴을 보여줬다.

‘쌈, 마이웨이’부터 ‘김비서가 왜 이럴까’까지. 박서준은 달달한 로맨스 연기로 여심을 사로잡아왔다. 진지함보다는 유쾌하고 에너지 넘치는 청춘의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다가갔다. 박서준에게 무뚝뚝하고, 강인하면서도 책임감 강한 용후는 신선한 캐릭터였다.

“지금까지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많이 했다. 물론 캐릭터가 다 달랐다고는 생각하고, 다른 표현을 하기 위해서도 노력했다. 하지만 장르가 로맨틱 코미디다 보니, 내게서 그런 달달한 모습만 상상하시는 분들이 많았다. 그게 장점일 수도 있고, 무조건 깨고 나오고 싶은 건 아니었지만 새로운 연기적인 재미를 느껴보고 싶었다. 새로운 장르에서 다른 캐릭터를 만나면 또 다른 재미를 느낄 것 같았다.”

이미지 변신만을 위한 선택은 아니었다. 액션 연기는 물론, 감정적으로 성숙해지며 히어로로 거듭나는 용후 캐릭터를 ‘재밌게’ 연기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도 있었다.

“작품을 선택할 때 특별히 계산을 하지는 않는다. 그것보다 중요한 건, ‘이 역할을 재밌게 해볼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다. 결과도 그렇다. 잘 될 것 같은 작품을 선택한다는 건 잘 모르겠다. 그래서 늘 후회가 없는 것 같다.”

이번에는 현장에서의 재미도 있었다. 특히 김주환 감독과는 ‘청년경찰’에 이어 두 번째로 함께 작업했고, 그래서 좀 더 즐겁고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

“감독님이 굳이 실패를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하시더라. 그런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조금 가벼워졌다. 그래서 담을 느끼기보다는 조금 더 내 연기에 집중하고, 현장에서 즐겁게 촬영했다. 지금까지 늘 촬영장의 즐거운 분위기가 결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도 현장은 굉장히 즐거웠기 때문에 어떤 결과가 나와도 다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촬영 현장이 아닌 곳에서는 자신을 늘 돌아보며 조심하려고 노력한다. 경험이 쌓이고, 팬들이 생기면서 책임감이 생긴 것이다.

“현장에서는 늘 즐겁게 촬영하는 걸 좋아하지만 실제 성격이 그런 건 아니다. 말수는 많이 적은 편이다. 특히 항상 실수하지 않으려고 조심하다 보니 행동에도 제한을 많이 둔다.”

팬들이 보내주는 응원과 사랑을 느끼며 생긴 변화였다. 특히 자신의 작은 행동에도 영향을 받는 팬들을 보며 생각을 달리하게 됐다.

“처음 데뷔할 때 연기를 하고 싶다는 개인적인 욕심이 컸다. 하지만 내게 영향을 받으시는 분들이 있다는 걸 알고부터는 달라졌다. 앞서 산후 우울증이 심했는데, 내 작품을 보면서 이겨낼 수 있었다는 반응이 있었다. 받은 사랑을 늘 돌려주고 싶다. 어떤 방식이 좋을지 늘 생각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