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축구연맹 항의에 유벤투스 회장 “법무팀에 대응 지시”
韓축구연맹 항의에 유벤투스 회장 “법무팀에 대응 지시”
  • 유명준 기자
  • 승인 2019.08.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호날두 SNS
사진=호날두 SNS

 

유벤투스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항의서한에 대해 “우린 잘못이 없다”며 법적인 조치도 고려하고 있음을 알렸다.

1일 연맹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안드레아 아넬리 유벤투스 회장은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에게 공문을 보내 K리그의 항의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앞서 축구연맹은 지난달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경기에서 유벤투스 측이 킥오프 시간 지연, 경기 시간 축소 요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45분 이상 출전, 팬 미팅 행사 등에서 계약을 어겼다며 항의 서한을 지난달 29일자로 보냈다.

아넬리 회장은 이에 대해 “호날두를 제외한 모든 선수가 경기에 나섰다. 우리 팀의 메디컬 스태프가 호날두의 근육 피로를 이유로 쉬어야 한다고 조언했다”며 “호날두는 중국 난징에서 열린 인터밀란과의 경기를 치른 뒤 48시간 만에 서울에 왔다. 팬들을 무시하는 무책임하고 오만한 행동이라는 연맹 총재의 항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 유벤투스의 누구도 K리그, 대한축구협회,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오명을 끼치길 원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또 아넬리 회장은 “우리는 이날 오후 4시30분에 호텔에 도착했다. 쉴 시간도, 경기를 준비할 시간도 모자랐다”며 “유벤투스 차량에 경찰 에스코트가 없는 상태에서 교통 체증이 너무 심했다. 이런 일은 우리 경험상 전 세계에서 한 번도 일어난 적이 없다”고 강변했다.

아넬리 회장은 “우리는 이번 친선경기가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자부하고 있다. ‘프로모터(더페스타)와 체결한 계약을 위반했다’는 주장에 대해 나는 우리 법무팀에 프로축구연맹이 적시한 고발에 대해 알아보라고 지시했다”고 전해 향후 법적인 충돌도 예상된다.

한편 유벤투스는 31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아시아 투어에 대해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했다.

유벤투스는 ‘매진 투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미 유벤투스의 아시아 투어가 성공적이었다는 것을 알았을 것”이라며 “경기장이나 호텔, 공항 앞에서는 끝없는 팬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유명준 기자 neocross@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