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사카 유지 “외교 문 열어놓되, 일본에 강경하게 나가야 한다”
호사카 유지 “외교 문 열어놓되, 일본에 강경하게 나가야 한다”
  • 유명준 기자
  • 승인 2019.07.3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화의 희열' 캡쳐
사진='대화의 희열' 캡쳐

 

세종대학교 호사카 유지 교수가 한국 정부에게 강경한 대일 대응을 주문했다.

31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호사카 유지 교수는 일본의 우익 신문인 산케이의 논조 변화를 거론하며 “(산케이가) ‘한일 정상회담을 위한 조건이 있다며, 강제 징용자 판결 문제를 거론하며 한국 법원의 판결은 일본에서 존중하지만 배상금이나 이런 것은 한국에서 모두 해결하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 결국 1965년도에 모두 끝났다는 것을 인정하라는 말이다. 그런데 (이전에) 고노 외상 등이 ‘이건 있을 수 없는 판결이다’ 등 상당히 무례한 말을 해왔는데, 일단 존중한다는 말로 회유하려는 식으로 나섰다”며 “이것으로 볼 때 화이트리스트 배제라는 것은 일본도 부담이 있다는 것을 어느 정도 알 수 있는 대목이다”라고 말했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이어 “반도체는 한국 경제를 사실상 망가뜨릴 수 있는 급소다. 그러니까 급소를 찔렀기 때문에 이제 완전히 죽을 것이라 생각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버티면서 지금 일본 지역 경제에 직격탄을 날리고 있다. (일본으로) 여행을 가지 않는 것의 실질적인 피해가 일본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런 부분을 생각할 때 일본 정부로서도 조금 생각해야 할 부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대일 특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지, WTO 제소 등의 의견이 국내에서 나오는 것에 대해 호사카 유지 교수는 “개인 의견으로는 일단 강경으로 가야 한다. 모든 수단을 강구해 일본이 양보하도록 만들어야 된다. 물론 외교의 문도 열어놓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은 8월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즉 수출 심사 우대 국가에서 제외할지 말지를 결정한다. 현재로서는 제외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준 기자 neocross@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