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김승현, “늘 저를 믿어주시고” SNS에 소감 올려
‘TV는 사랑을 싣고’ 김승현, “늘 저를 믿어주시고” SNS에 소감 올려
  • 윤슬 기자
  • 승인 2019.07.2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현 인스타그램
김승현 인스타그램

 

탤런트 김승현이 자신의 은사를 만난 소감을 올렸다.

김승현은 20일 인스타그램에 “홍승모선생님~ 늘 저를 믿어주시고 지켜봐주셔서 감사하구 고맙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승현과 그가 찾는 선생님의 얼굴이 담긴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예고편이다.

19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김승현이 출연해 고등학교 시절 아버지 같았던 홍승모 선생님을 20년 만에 만났다.

이날 김승현은 아버지 같았던 선생님과 연락 끊긴 이유를 묻자 “어린 나이에 아이를 갖게 됐다. 그 사실을 온 국민에게 기자회견으로 말하고 방송에 나오다 보니까”라고 운을 뗐다.

과거 김승현은 라이징 스타로 활약하던 시절 아이가 있다고 고백하며 활동을 중단했고, 싱글대디로 아이를 키웠다.

이에 김승현은 “사람들한테 안 좋은 이야기도 입방아에 오르고 수빈이, 제 딸 아기 엄마도 선생님이 안다. 같이 선생님이 가르쳤던 학생 중 한 명이기 때문이다. 제가 선생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시켜드린 것 같아 선생님한테 연락하기 좀 어려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승현은 1997년 잡지 ‘렛츠’ 모델로 데뷔했다. 현재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해 인기를 끌고 있다.

윤슬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