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경로, "무릎 잠길 정도 雨 온다"…홍수·해일 '적색경보'
태풍 다나스 경로, "무릎 잠길 정도 雨 온다"…홍수·해일 '적색경보'
  • 김현 기자
  • 승인 2019.07.1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태풍 다나스 경로가 제주도를 정통으로 휩쓸 전망이다. 물폭탄에 가까운 호우가 동반될 것으로 예보돼 수해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19일 오후 4시 20분 기상청에 따르면 제5호 태풍 '다나스'는 예상 경로 상 오는 20일 오전 전남 해안에 상륙할 전망이다. 이 가운데 이날 오후 4시 현재 제주 삼각봉에 276밀리미터의 비가 내린 것으로 파악돼 물난리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태풍 다나스 경로가 20일 낮 제주도 북쪽 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전망돼 본격적인 비바람은 이날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상청은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일 강수량 최고 700밀리미터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도 이외에도 남해안 지역에도 500밀리미터 이상의 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수해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기상청은 "산사태 및 축대 붕괴, 토사 유출 등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