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원, 그토록 강조했던 ‘책임’ 뒤늦게 되새겼나? 어떤 결과 이끌까
정석원, 그토록 강조했던 ‘책임’ 뒤늦게 되새겼나? 어떤 결과 이끌까
  • 김현 기자
  • 승인 2019.07.1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석원, 어떤 남편·어떤 아빠인가 

-정석원, 실망했던 팬들 마음 되돌릴까

사진=SNS캡처
사진=SNS캡처

정석원이 뒤늦게라도 자신이 말했던 ‘책임’을 다할 수 있을까.

정석원은 19일 마약 투약 관련 항소심 공판에서 잘못을 일부 인정하면서 앞으로 보여줄 방향성을 언급했다. 가장으로서, 연예인으로서 보여주지 못한 ‘책임’을 뒤늦게 약속했다.

정석원에 대한 실망이 컸던 이유는 평소 그가 ‘책임감’을 강조했던 배우였기 때문이다. 정석원은 MBC 드라마 ‘미스터백’에 출연할 당시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여러 차례 책임을 강조했다.

백지영과 결혼한 이듬해 방송된 이 드라마는 정석원에게 남다른 각오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당시 정석원은 인터뷰에서 “백지영과 결혼 이후 작품에 임하는 자세가 달라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석원은 “(결혼)전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했다면 지금은 더 진지하게 한다”면서 “책임감도 갖고 열심히 연기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정석원은 백지영과 결혼 이후 가정에 대한 책임감과 함께 드라마에 대한 책임감도 언급했다. 정석원은 “나는 책임에 굉장한 중점을 두고 있다. 책임감이 가장 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정석원이 스스로 한 말과는 다소 괴리가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던 바 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