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에 충실하겠다"...'마약 투약' 정석원, 항소심서 호소
"가정에 충실하겠다"...'마약 투약' 정석원, 항소심서 호소
  • 뷰어스
  • 승인 2019.07.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법정에 선 연기자 정석원(34)이 재차 선처를 부탁했습니다.

정 씨는 19일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조용현)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반성하면서 가정에 충실하겠다. 사회에 봉사하면서 많은 사람을 도우면서 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정 씨의 변호인은 "자백을 하고 구체적으로 진술하는 등 수사에 적극 협조했다. 호기심에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동종 전과가 없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선처를 호소했는데요.

검찰의 입장은 달랐습니다. 정 씨에게 1심 구형량과 같은 징역 3년을 구형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해 2월 호주의 한 클럽에서 고교 동창인 한국계 호주인 등과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지난해 10월 열린 1심에서 재판부는 정 씨의 혐의를 일부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를 선고했습니다. 검찰은 재판부의 일부 무죄 판단에 대해 즉각 항소했습니다. 

정 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는 오는 8월 30일 오전 10시에 진행될 예정입니다.

한편 정 씨는 2007년 연기자로 데뷔했고 2013년 가수 백지영과 결혼했습니다.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습니다.

<사진=YTN 뉴스 캡처>

뷰어스 jin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