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황금정원’ 한지혜X이상우, 주말 안방 책임질 ‘황금 케미’
[현장 종합] ‘황금정원’ 한지혜X이상우, 주말 안방 책임질 ‘황금 케미’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1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한지혜와 이상우의 코믹한 멜로 호흡부터 오지은, 이태성, 정영주의 섬뜩한 악역 연기까지. ‘황금정원’의 주역들이 드라마의 다채로운 매력을 예고했다.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헤 분)가 자신의 진짜 삶을 찾아내기 위한 과정을 담은 멜로 드라마다.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기는 자의 아슬아슬한 진실 게임이 긴장감을 자아낼 전망이다.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 제작발표회에 작업 스케줄상 참석하지 못한 이대영 PD를 대신해 한지혜가 작품의 성격을 설명했다. 그는 “미스터리한 부분도 있고, 코믹한 부분도 있다. 또 휴먼 성격을 띠기도 한다. 무더운 여름 밤 재밌게 볼 수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상우 또한 스릴러, 로맨틱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가 섞인 종합 선물 세트가 될 것이라고 했다.

불운한 삶을 살았지만, 늘 긍정적인 태도를 가진 행사 가수 은동주 역을 맡은 한지혜는 “정시와 언니와 콤비로 활약한다. 싸이의 ‘나팔바지’를 선보이는 장면이 있어서 정시아 언니와 사전에 춤을 배웠다. 함께 땀을 흘리면서 친해져서 좋은 호흡이 나올 것 같다”고 캐릭터의 매력을 예고했다.

특히 한지혜는 주말 드라마 퀸이라는 수식어를 얻을 만큼 자주 주말 드라마에 출연했다. 그는 “과분한 수식어”라고 쑥스러워하면서 “시청률을 아무도 예측할 수는 없지만, 무더운 여름 스태프들과 화기애애하게 촬영하고 있다. 벌써 에너지가 뜨겁게 느껴진다. 기대를 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사랑 앞에서는 누구보다 냉정한 강력계 형사 차필승을 연기한 이상우는 캐릭터에 대해 “액션 스쿨도 다녔다. 피부를 태우기 위해 태닝도 했다. 드라마에서 성격 자체가 능청스럽고, 소리도 버럭 하는 거친 성격이다. 그런 부분들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거친 매력과는 반대로 극 중에서 여장까지 감행하며 초반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기도 한다. 이상우는 “여장을 처음 해봤는데 불편함이 있더라. 상의 속옷도 하루 종일 착용했는데, 답답하고 불편함이 있었다. 촬영 끝나고 벗었을 때 자유로움과 해방감이 크게 느껴졌다. 남자가 이해하지 못할 불편함에 공감했다”는 에피소드를 밝혔다.

이상우와 한지혜는 ‘같이 살래요’에서도 호흡을 맞춘 바 있어 이번 멜로 호흡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코믹한 성격을 능청스럽게 소화할 두 사람은 두 번째 만남이라 더욱 편하고, 재밌게 촬영을 하고 있다고 말해 시너지를 기대하게 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악역 캐릭터들이 전개의 다른 한 부분을 차지한다. 오지은은 뛰어난 미모와 비상한 두뇌를 가진 야망 넘치는 SNS 스타 사비나를 연기한다. ‘불어라 미풍아’에 이어 두 번째 악역을 맡은 것에 대해 “둘 다 환경에 의해서 죄를 짓게 되는 캐릭터다. ‘불어라 미풍아’에서는 북한 사람이라 다른 면이 있었다면, 사비나는 가정환경 때문에 엄마의 죄를 물려받는다. 이번에는 내가 죄를 지으면서도 갈등과 공포, 불안한 감정을 느낀다. 인간적인 면모를 그릴 수 있을 것 같다. 화려한 캐릭터라 다양한 스타일로 볼거리를 줄 수도 있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사랑 빼고는 다 가진 금수저이자 사비나를 열렬하게 사랑하는 최준기 역을 맡은 이태성은 “기존 드라마 속 금수저는 백마탄 왕자로 나오거나 현실을 풍자하는 소재로 많이 쓰인다. 하지만 최준기는 어떤 여자를 사랑하는 한 남자가 어떤 사건을 만나면서 해결하기 위해 분투하는 인물이다. 마음이 여린 캐릭터이기 때문에 여느 재벌처럼 사건을 해결하지는 않는다. 사비나 역의 오지은과 함께 이야기를 하며 만들어가고 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사비나의 생모이자 매니저, 28년 전 은동주를 버린 신난숙 역의 정영주는 “난숙은 헬리콥터맘이다. 내 인생에서 이루지 못한 것을 사비나가 해주기를 바란다. 사비나의 행복을 위해서는 잘못된 행동도 행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난숙은 그만의 모성애로 사비나의 미래까지 대신 그려주는, 내 표현대로라면 위대한 헬리콥터맘이다. 이 과정에서 공감하는 부분들이 나올 것이다. 이해가 가면서도 안쓰러운 부분들이 이 드라마를 계속 볼 수 있는 매력이 될 것 같다”고 예고했다.

‘황금정원’은 20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