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이상우 “한지혜와 두 번째 만남, 100회까지 채우고 싶다”
‘황금정원’ 이상우 “한지혜와 두 번째 만남, 100회까지 채우고 싶다”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1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황금정원’의 이상우, 한지혜가 두 번째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 정영주가 참석했다. 이대영 PD는 작업 스케줄상 참석하지 못했다.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헤 분)가 자신의 진짜 삶을 찾아내기 위한 과정을 담은 멜로 드라마다.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기는 자의 아슬아슬한 진실 게임이 긴장감을 자아낼 전망이다.

주인공으로 나선 이상우와 한지혜는 ‘같이 살래요’ 이후 두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이상우는 한지혜와의 재회에 대해 “편해지고 친해지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데, 이미 만난 적이 있어 편했다. 초반에 서로 소리를 지르고 막 대하는 부분들이 나오는데,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만족했다.

그러면서 “50부작을 함께 해도 아쉬웠는데 더 할 수 있어 좋다”라며 “이왕 한 거 100회는 채우고 싶다. 다음에 20부작을 한 번 더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지혜는 “좋은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이상우는 선한 사람이고, 편하고 재밌는 사람이다. 호흡이 잘 맞아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 우리의 만남은 코믹하고, 유쾌하게 그려지기 때문에 더 편하다”고 화답했다. 

‘황금정원’은 20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