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경로, 더 이상 바뀔 여지없을까...‘절정’에 다다를 시간 언제?
태풍 다나스 경로, 더 이상 바뀔 여지없을까...‘절정’에 다다를 시간 언제?
  • 김현 기자
  • 승인 2019.07.19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다나스 경로, 한반도 빗겨갈 가능성 제로?

-태풍 다나스 경로, 현재 위치 봤더니 

사진=기상청 제공
사진=기상청 제공

태풍 다나스의 경로를 두고 말들이 많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의 경로를 토대로 봤을 때 국내 영향을 미치는 시기는 오늘 밤부터 시작돼 내일 절정에 다다를 것으로 보인다.

태풍 다나스의 경로는 하루를 유지하지 못하고 수시로 바뀌었다. 때문에 네티즌은 태풍 다나스의 경로에 시시각각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었다.

혹여 태풍 다나스가 경로를 ‘확’ 틀면서 한반도를 아예 빗겨갈 가능성까지 내다봤다. 하지만 이미 서귀포 남서쪽에 가까워 오면서 태풍 다나스 경로가 더 이상 빗겨가진 않을 것이라는 추측이 우세하다.

한반도를 지나쳐 간 이후의 태풍 다나스 경로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현재까지 한반도가 직접 영향권에 들 가능성은 매우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태풍 다나스 경로를 살펴보면 남부 지방에 극심한 피해가 예상된다. 크기는 작지만 바람의 세기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에 대비하기 위한 빠른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