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져서 다치고, 박근혜 걱정하고"...'국정농단' 최순실의 근황
"넘어져서 다치고, 박근혜 걱정하고"...'국정농단' 최순실의 근황
  • 뷰어스
  • 승인 2019.07.1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농단' 사건의 피고인 최순실(63)의 근황이 공개됐습니다. 구치소 안에서 다쳤습니다.

18일 머니투데이는 법조계를 인용해 최씨가 지난 4일 서울 동부구치소 목욕탕에서 미끄러져서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넘어지면서 이마가 5cm 가량 찢어졌는데요. 뼈가 보일 정도로 다쳐 강동성심병원에서 30바늘을 꿰매는 봉합수술을 받았습니다. 

최씨 측은 중앙일보를 통해 "구치소 안에서 운동량이 적다 보니 하체 힘이 부족해서 넘어진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심경도 알려졌데요. 최씨 측은 최씨가 박근혜(67) 전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두언 전 의원의 부고에는 "착잡하고 마음이 복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고 합니다.

한편 최씨는 박근혜(67) 전 대통령과 함께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대기업들에게 미르·K스포츠 재단의 출연금 744억 원을 내게 강요하고, 삼성 이재용 부회장에게 딸(정유라)의 승마 지원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씨는 1심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 원, 추징금 72억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2심은 징역 20년에 벌금 200억 원, 추징금 72억 원입니다. 

현재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대법원 전원합의체의 최종 판결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진=채널A 캡처>

뷰어스 jin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