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조수원 감독 “간호사 폄하 논란...사과드린다”
‘의사요한’ 조수원 감독 “간호사 폄하 논란...사과드린다”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7.1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의사요한’ 조수원 감독이 간호사 비하 표현 논란을 언급하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입을 열었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요한’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조수원 감독이 이 같이 말했다.

조 감독은 “내가 미흡했다. 세밀하게 체크해야 했는데, 간호사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잘못한 것을 바로 잡아주셔서 수정할 수 있었다. 방송되기 전에 따끔하게 충고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시선 대문에 드라마 전체 내용이 왜곡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더 노력하겠다. 부족해도 애정으로 지켜봐 달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의사요한’ 등장인물 소개에서는, 홍 간호사를 ‘일명 홍간, 통증의학과의 생생 정보통이자 호기심 천국. 병원에서 일어나는 대소사를 사사건건 알아야 하고 퍼뜨려야 직성이 풀리는 수다스럽고, 호들갑스러운 아줌마’로 표현했다. 3년차 나 간호사에 대해서는 ‘마르고 왜소한 체격이지만, 대식가에 인기 먹방 채널을 운영한다. 통증 센터 접수처를 꿰차고 앉아 틈틈이 먹고 먹다가 퇴근하던 일상이 차요한의 등장으로 180도 달라진다’라고 설명해 논란을 일었다.

‘의사요한’은 19일 오후 첫 방송된다. 

김진선 기자 wlrntkfkd@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