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녹두전’ 촬영 중 낙마…“심한 부상은 아니다”
김소현, ‘녹두전’ 촬영 중 낙마…“심한 부상은 아니다”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07.1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뷰어스 DB
사진=뷰어스 DB

배우 김소현이 드라마 촬영 중 낙마해 부상을 당했다.

18일 KBS2 새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홍보사 피알제이에 따르면 김소현은 지난 17일 이 드라마 촬영 중 말에서 떨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피알제이는 “사고 직후 인근 병원으로 이동, 검사를 받았으나 다행히 이상은 없는 상태”라며 “후유증을 대비해 예정된 촬영을 취소하고 안정 및 휴식을 취하고 있다. 심한 부상은 아니지만 오늘까지 경과를 보고 촬영 일정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KBS2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으로 1년 4개월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이 만나 벌이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작품이다.

함상범 기자 intellybeast@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