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집의 특별과외, 최고 시청률 7.5%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집의 특별과외, 최고 시청률 7.5%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7.1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포방터 돈가스집이 어려움을 겪는 가게를 위해 조언을 했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수도권 기준 1부 6.7%, 2부 6.9%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 다섯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새롭게 시작하는 각 식당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에비돈 집은 신메뉴 가스돈으로 장사에 나섰지만, 많아진 손님 탓에 주문이 밀리고 음식 만드는 것조차 버거워했다. 사장님들은 신메뉴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졌고, 이에 포방터 돈가스집 부부 사장님이 등장했다.

부부 사장님은 “어설프게 할 거면 안 하는 것이 맞다”며 특별과외를 진행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에비돈 사장님은 원주에서도 맛의 퀄리티를 유지하는 포방터 돈가스 맛에 놀라워했고,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은 “내 몸이 고단해야 손님 입이 즐겁다, 내가 편하면 손님 입이 불쾌해진다”면서 진심 어린 조언을 덧붙였다.

한편, 24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원주 편 마지막 이야기와 함께 ‘여름특집’으로 꾸며진다. 백종원이 직접 불시에 역대 골목식당들을 찾아가는 ‘점검의 날’이 예고됐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