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학영, 음주운전 적발...마약에 이어 또 ‘논란’
예학영, 음주운전 적발...마약에 이어 또 ‘논란’
  • 김현 기자
  • 승인 2019.07.18 0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예학영  SNS
사진=예학영 SNS

모델 겸 배우 예학영이 또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눈길을 모은다.

1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예학영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10분쯤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술을 마신 채 오토바이를 운전한 혐의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면허 정지 수준이라고 전해진다.


예학영은 경찰 조사에서 드라이브 중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월에도 음주운전에 적발된 적 있다. 뿐만 아니라 2009년에는 마야 논란을 빚기도 했던 인물이다. 당시 법원은 예학영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 200시간을 선고한 바 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